“설 전엔 꼭 장례를 치르고 싶습니다”
“설 전엔 꼭 장례를 치르고 싶습니다”
  • 이성진 기자
  • 승인 2019.01.31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계종 사회노동위, '고 김용균 노동자 문제해결 오체투지'
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는 오늘(1월31일) 발전소 하청노동자로 일하다 사고로 숨진 '고 김용균 노동자의 문제해결'을 발원하며 오체투지를 펼쳤다.

영하의 날씨로 떨어진 오늘(1월31일), 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위원장 혜찬스님)를 비롯해 시민대책위 관계자 등 30 명은 발전소 하청노동자로 일하다 사고로 숨진 고(故) 김용균 노동자 문제 해결을 위한 정부의 결단을 촉구하며 서울 조계사에서 청와대까지 오체투지를 펼쳤다.

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는 오늘(1월31일) 발전소 하청노동자로 일하다 사고로 숨진 '고 김용균 노동자의 문제해결'을 발원하며 오체투지를 펼쳤다.

이날 이들은 “정부의 결단을 기다리며 아직까지 장례를 치르지 않은 상태”라며 “사고의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 비정규직 노동자의 정규직 전환”을 촉구했다.

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는 오늘(1월31일) 발전소 하청노동자로 일하다 사고로 숨진 '고 김용균 노동자의 문제해결'을 발원하며 오체투지를 펼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