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 속 봄의 전령 자장매
겨울 속 봄의 전령 자장매
  • 신재호 기자
  • 승인 2019.01.28 1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5일 땅속에서 움튼 봄기운이 영축총림 통도사 홍매화를 깨우고 있었다. 팝콘이 순식간에 튀어 올라 뭉게뭉게 피어나듯, 알알이 맺힌 꽃망울이 하나 둘 얼굴을 내밀며 신도들을 맞이한다. 홍매화를 감탄하는 이들이 주위를 에워싼다. 재밌는 건 가까이 다다른 이들의 눈망울에 맺힌 홍매화가 제각각이라는 것이다. 마치 나한전에 들면 서로 다른 나한에 빠져들 듯……. 통도사 홍매화는 자장매라고도 불리는데, 이는 창건조사인 신라시대 자장율사 법명에서 유래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