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찰나의 화두] ‘기와 담장’
[찰나의 화두] ‘기와 담장’
  • 신재호 기자
  • 승인 2019.01.07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영 용화사 경내. 완만한 오르막 길 옆으로 낮은 담장이 있다. 그런데 기와로 쌓았다. 맨 위를 수키와(둥근기와)로 마무리하니 제법 그럴싸하다. 기와 시주자들의 서원과 이름도 살짝 보여 정감을 더한다. 어느 것은 꼭 어떤 것들로 만들어야 제격이라는 생각을 접으니 새롭게 보인다. 

[불교신문3454호/2018년1월9일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