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신문

불기 2562 (2018).11.20 화

사이드바 열기
상단여백
HOME 학술&문화재
동국대 명진관 문화재로 등록 예고1956년 송민구 건축가 설계, 1958년 완공
동국대 명진관(왼쪽 석조건물)

동국대 명진관이 문화재로 등록 예고됐다.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은 13일 보도자료를 통해 “교육시설인 동국대 석조전(명진관, 明進館)과 충남대 구(舊) 문리과대학 등 2건을 문화재로 등록 예고했다”고 밝혔다.

동국대 명진관의 명진은 개명진보(開明進步)의 줄인 말이다. 지혜를 계발하고 문화가 발달해 발전을 이룬다는 의미다. 동국대 첫 교명이 명진학교(明進學校)이다. 동국대가 혜화동 대학로에서 지금의 자리로 이전하면서 세운 최초의 건물이다. 1958년 건립했다.

한국을 대표하는 건축가 가운데 한 명인 송민구(宋玟求)가 1956년 설계한 고딕풍 건물이다. 1920년 태어난 그는 경복고와 경성고등공업학교 건축과를 졸업하고, 한양대 건축공학과 강사와 서울대 건축과 전임강사를 지냈다. 경복고 교사를 거쳐 1953년부터 1962년까지 동국대 건축사무실 실장을 지냈다. 명진관은 이 무렵 설계한 것이다. 대한건축학회상작품상, 서울문화예술평론상, 대한건축사협회상 논문부문 우수상 등을 수상하고 옥관문화훈장을 수훈했다.

문화재청은 “중앙부를 중심으로 좌우 대칭성을 강조한 평면구성과 석재로 마감한 외관 등은 대학 본관의 상징성을 잘 표현해 주고 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한편 문화재청은 ‘부산 임시수도 대통령관저’를 사적으로 지정 예고하고, 천주교 광주대교구청의 본관(등록문화재 제681-2호), 헨리관(제681호-3호), 식당(제681호-4호) 등 3건의 문화재 등록 사실도 공개했다.

이성수 기자  soolee@ibulgyo.com

<저작권자 © 불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SNS에서도 불교신문
뉴스를 받아보세요"

kakaostory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