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신문

불기 2562 (2018).11.20 화

사이드바 열기
상단여백
HOME 출판&문학 출판
우리말 아미타경 사경본

우리말 아미타경 사경본

조계종출판사 편집부 엮음/ 조계종출판사

아미타 부처님의 본원력(本願力)으로 이루어진 극락세계의 장엄을 설명하는 경전인 <아미타경>을 손으로 직접 옮겨 쓰며 신심을 다지는 사경집이 나왔다. 이 경전은 정토에 왕생하는 길이 아미타불을 칭명염불(稱名念佛)하는 데 있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무량수경>, <관무량수경>과 함께 정토삼부경이라고 부르며, 불자들 사이에 가장 많이 유포되어 독송되던 경전 가운데 하나다.

이번에 선보인 사경집은 <혜총스님의 아미타경 강설>(조계종출판사)에 실린 운허스님의 한글본을 저본으로 했으며, 모두 6번 쓸 수 있도록 엮었다. 무작정 사경 횟수만을 맞추기보다는 각자의 원력이나 형편에 맞추어 쓰면서 기도할 것을 추천한다.

허정철 기자  hjc@ibulgyo.com

<저작권자 © 불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허정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SNS에서도 불교신문
뉴스를 받아보세요"

kakaostory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