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신문

불기 2562 (2018).10.19 금

사이드바 열기
상단여백
HOME 종단
“국민 위해 여야 없이 노력하는 정치해 달라”조계종 총무원장 설정스님, 안철수 인재영입위원장에 당부
조계종 총무원장 설정스님이 서울시장 출마 선언을 한 안철수 바른미래당 인재영입위원장의 예방을 받은 자리에서 ‘국익과 국민을 위한 정치’를 당부했다.

조계종 총무원장 설정스님이 최근 서울시장 출마 선언을 한 안철수 바른미래당 인재영입위원장에게 ‘국익과 국민을 위한 정치’를 당부했다.

총무원장 설정스님은 오늘(4월11일) 오전10시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4층 접견실에서 안철수 바른미래당 인재영입위원장의 예방을 받고 이같이 강조했다.

총무원장 스님은 “안 후보님께서는 동서남북으로 바람을 많이 일으키신다. 정치인은 국가와 국민을 위해 무한한 책임을 갖고 있다”며 “정치가 과거의 관습에서 탈피해 새롭게 태어날 수 있도록 바람을 일으키는데 선도적 역할을 해 달라. 선거에서 좋은 결과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총무원장 스님은 “한반도는 유일한 분단국가다. 국민을 편안하게 하고 잘 살도록 해주는 것이 곧 정치”라며 “국익과 국민을 위해서는 여야가 따로 없이 노력하는 정치를 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대해 안철수 위원장은 “조계사 바로 옆으로 이사를 와서 인사를 드리러 왔다. 변하고 바꾸는 것이 살아있다는 증거라고 생각한다. 꼭 필요한 변화와 바람을 일으키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예방에는 총무부장 정우스님, 기획실장 금산스님, 사서실장 금곡스님과 바른미래당 오신환·신용현·김수민 국회의원 등이 배석했다.

엄태규 기자  사진 신재호 기자

<저작권자 © 불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엄태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최법진 이사장 OUT 2018-04-11 12:53:43

    청와대 국민청원 및 제안

    제목: 성추행 6월형 선고 법진스님, (재) 선학원 이사장 사퇴해야 합니다.



    http://www1.president.go.kr/petitions/183983

    http://www1.president.go.kr/petitions/183983

    http://www1.president.go.kr/petitions/183983


    지금 청원 참여 독려드립니다.


    나무 석가모니불! 나무 석가모니불! 나무 시아본사 석가모니불!   삭제

    • 성폭력 종교지도자 사퇴 촉구 2018-04-11 12:53:29

      청와대 국민청원 및 제안

      제목: 성추행 6월형 선고 법진스님, (재) 선학원 이사장 사퇴해야 합니다.



      http://www1.president.go.kr/petitions/183983

      http://www1.president.go.kr/petitions/183983

      http://www1.president.go.kr/petitions/183983


      지금 청원 참여 독려드립니다.


      나무 석가모니불! 나무 석가모니불! 나무 시아본사 석가모니불!   삭제

      • 최법진 이사장 OUT 2018-04-11 12:53:11

        청와대 국민청원 및 제안

        제목: 성추행 6월형 선고 법진스님, (재) 선학원 이사장 사퇴해야 합니다.



        http://www1.president.go.kr/petitions/183983

        http://www1.president.go.kr/petitions/183983

        http://www1.president.go.kr/petitions/183983


        지금 청원 참여 독려드립니다.


        나무 석가모니불! 나무 석가모니불! 나무 시아본사 석가모니불!   삭제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SNS에서도 불교신문
        뉴스를 받아보세요"

        kakaostory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