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신문

불기 2562 (2018).7.18 수

사이드바 열기
상단여백
HOME 문화 문화
행복한 정원은 ‘부처님 세상’필 갤러리, ‘Peaceful Garden’ 전시

삼라만상(森羅萬象) 부처님 아닌 것이 없다. 유정 무정의 모든 존재가 불성(佛性)을 지니고 있기 때문이다. 꽃, 풀, 나무, 나비, 벌 들이 모여 사는 정원(庭園)은 그대로 불국토(佛國土)이다. ‘Peaceful Garden’이란 주제의 전시회가 5월24일까지 서울 용산구 유엔빌리지길 필갤러리에서 열린다. ‘행복한 정원’이란 의미이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고자영, 노경희, 시원상, 이영지, 한수정 작가의 작품을 만날 수 있다. 고자영 작가는 ‘사계정원’, 노경희 작가는 ‘숲’, 시원상 작가는 ‘숲을 거닐다’, 이영지 작가는 ‘우리에 추억’, 한수정 작가는 peony(모란)을 대표작으로 선보인다.

필갤러리는 “자연은 늘 우리의 곁에 존재한다”면서 “맑은 공기를 마시고 새소리를 들으며 산책을 하거나 낮잠을 자는 것과 같이 자연 속에서 즐기는 휴식은 우리의 삶에서 사라질 수 없다”고 강조한다. 하지만 바쁘게 사는 현대인들에게 ‘가벼운 휴식’은 사치로 다가온다.

‘Peaceful Garden’이란 주제의 전시회를 마련한 뜻도 자연이 주는 여유와 휴식을 현대인들에게 선물하기 위해서다. 필갤러리는 “인간과 자연이 조화를 이루었을 때 자연은 더욱 아름다워지고 인간의 삶은 더욱 풍요로워질 수 있다”면서 “자연에서의 휴식을 통해 우리가 사는 세계를 느끼고 경험하며 더 나아가 자연과 공존하며 소통하는 것에서 안정감을 느낀다”고 강조한다.

이성수 기자  soolee@ibulgyo.com

<저작권자 © 불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SNS에서도 불교신문
뉴스를 받아보세요"

kakaostory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