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신문

불기 2562 (2018).12.11 화

사이드바 열기
상단여백
HOME 전국
“이제 여러분만 부처님 되면 됩니다”서울 달마사, 석가여래 부처님 점안법회 봉행
새로 봉안한 석가여래 부처님.

서울 달마사 불자들이 원력을 모아 3년여 만에 부처님을 봉안하고 달마사 중흥을 발원했다.

달마사(주지 남일스님)는 4월9일 조실 종림스님, 회주 진화스님 등 500여 불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대웅전 석가여래 부처님 점안법회를 열었다. 2015년 대웅전을 완공한 뒤 3년에 걸친 불사 끝에 새 불상을 봉안하게 됐다.

진화스님(제21교구본사 송광사 주지)은 연기문을 통해 “정성을 다하여 기도하고 공경을 다하여 예참하며 지혜를 다하여 불법을 배워서 수행하고 자비를 다하여 온누리의 모든 중생들을 다 제도하려는 서원을 세워야 한다”며 “그러한 서원에 의지하여 정진한다면 다함께 적멸보리를 증득하는 불조의 성스러운 뜻을 계승하게 될 것”이라고 찬탄했다.

서울 달마사는 4월9일 대웅전 석가여래불 점안법회를 봉행했다. 회주 진화스님은 "부처님을 모시는 불사는 친견하고 예경하며 불법을 배우고 수행하는 이들의 마음에 진실한 믿음이 자리잡는 공덕이 될 것"이라고 찬탄했다.

종림스님(고려대장경연구소 이사장)은 법문을 통해 “모든 신도들이 원력을 다해 새로운 대웅전을 세우고 부처님을 모셨으니 이제 여기 모인 신도들이 부처님 되는 일만 남았다”며 “작은 시비에 걸리지 말고 큰 자비심을 일으켜 부단히 정진해 나가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달마사 주지 남일스님은 석가모니불을 조성한 일월 최기식 불모와 대웅전 단청불사를 이끈 일정 이욱 단청장에게 감사패를 전달했다.

1931년 창건된 전통사찰 달마사는 1962년 조계종 등록 후 대웅전, 다보탑, 삼성각, 불로원, 일주문, 용왕상, 석조관세음보살상 등을 건립 봉안했다. 이후 사운당, 자하루, 자인당 등을 건립했으며, 1999년부터 고려대장경연구소 후원사찰의 역할을 해왔다.

부처님 점안을 위한 오색 명주실을 나누고 있는 달마사 스님과 불자들.
달마사는 점안법회에 앞서 불복장의식과 점안의식을 봉행했다.
달마사 대웅전 석가여래 부처님 점안법회 모습.

박봉영 기자  bypark@ibulgyo.com

<저작권자 © 불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봉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SNS에서도 불교신문
뉴스를 받아보세요"

kakaostory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