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신문

불기 2562 (2018).5.25 금

사이드바 열기
상단여백
HOME 종단
“부처님 가피, 한국과 네팔 두루 비추길”총무원장 설정스님, 아르준 정 바하두르 싱 주한 네팔대사의 예방
총무원장 설정스님(사진 왼쪽)은 아르준 정 바하두르 싱 주한 네팔대사(사진 오른쪽)의 예방을 받고 부처님 가피가 한국과 네팔 두루 비추기를 기원한다고 밝혔다.

조계종 총무원장 설정스님이 오늘(2월13일)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4층 접견실에서 아르준 정 바하두르 싱 주한 네팔대사의 예방을 받았다.

총무원장 설정스님은 “네팔은 부처님의 나라로 우리와 매우 밀접한 관계를 맺고 있다”면서 “바하두르 싱 대사를 진심으로 환영하며 한국에 머무는 동안 즐겁고 편안히 대사 소임을 수행했으면 좋겠다”고 덕담했다. 이어 “부처님의 가피로 한국과 네팔 양국 모두 지혜가 평화가 가득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바하두르 싱 대사(사진 오른쪽)는 환영과 축복을 의미하는 ‘카타’라는 네팔 전통 스카프를 총무원장 설정스님 (사진 왼쪽) 목에 직접 걸어주며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이에 바하두르 싱 대사는 “부처님의 인연으로 인해 한국 대사직 소임을 맡아 영광”이라고 운을 뗀 뒤, “한국의 많은 사찰의 스님들과 불자들이 도움을 많이 주고 있다”며 말했다. 이와 함께 바하두르 싱 대사는 룸비니 동산의 모습이 담긴 액자 선물을 전달하고, 환영과 축복을 의미하는 ‘카타’라는 네팔 전통 스카프를 총무원장 스님 목에 직접 걸어주며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한편 이날 바하두르 싱 대사의 예방을 추진한 군종특별교구장 선묵스님(108산사순례기도회 회주)은 내년 네팔 룸비니 동산 입구에 세계평화를 기원하는 평화의 종 건립 계획을 밝히기도 했다.

룸비니 동산의 모습이 담긴 액자 선물을 전달받은 총무원장 설정스님 모습(사진 왼쪽).

 

이성진 기자  sj0478@ibulgyo.com

<저작권자 © 불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SNS에서도 불교신문
뉴스를 받아보세요"

kakaostory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