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신문

불기 2562 (2018).1.19 금

사이드바 열기
상단여백
HOME 출판&문학 출판
세, 동아시아 사상의 거의 모든 것

세, 동아시아 사상의 거의 모든 것

임건순 지음/ 시대의창

권세는 물론 대세, 판세, 기세, 정세에 이르기까지 우리 일상에는 ‘세(勢)’가 쓰인 단어가 무수히 많다. 일상에서 분명히 자주 사용하는 개념이지만, 알듯하면서도 명확히 정리해 말하기가 쉽지 않다. 젊은 동양철학자 임건순이 이 같은 물음에 해답을 전해줄 인문서 <세, 동아시아 사상의 거의 모든 것>을 최근 출간했다. 저자는 ‘세’라는 개념을 중심으로 동양고전을 두루 살펴보고 그것이 동아시아인의 삶과 세계관에 시사하는 바를 정리했다.

저자는 먼저 “세가 쓰인 단어가 많은 이유는 그만큼 인간의 삶 속에서 그 개념을 자주 발견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말한다. 그리고 고전뿐 아니라 예술 등 다양한 분야에서 ‘세’를 살핀다. 이해하기에 어렵지 않은 친절한 예시와 서술로 철학과 미학을 포함한 동아시아의 정신세계 전반의 핵심을 개괄한다.

허정철 기자  hjc@ibulgyo.com

<저작권자 © 불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허정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SNS에서도 불교신문
뉴스를 받아보세요"

kakaostory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