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신문

불기 2561 (2017).10.19 목

사이드바 열기
상단여백
HOME 종단
“적폐청산 시민연대, 종단에 발 붙이지 못하게 할 것”
  • 홍다영 기자 엄태규 기자
  • 승인 2017.10.10 18:48
  • 댓글 1

설정스님 선대본, ‘적폐청산 시민연대’ 불교파괴세력으로 규정

제35대 총무원장 후보 설정스님 선거대책본부가 특정 후보 비판과 흑색선전으로 선거 개입 논란을 빚고 있는 적폐청산 시민연대를 “불교파괴세력”으로 규정하고 더는 “종단에 발을 붙이지 못하도록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총무원장 선거를 이틀 앞둔 시점에서 진행한 적폐청산 시민연대의 기자회견 또한 “그동안 이들이 자행해온 행각과 한 치의 차이가 없는 명백한 불법 선거 개입”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설정스님 선대본은 10일 발표한 성명을 통해 “소위 조계종의 적폐를 청산한다는 미명 아래 신성한 총무원장 선거에 개입하고 특정 후보를 지속적으로 비방하고 있는 ‘적폐청산 시민연대’를 불교파괴세력으로 규정한다”면서 “마치 하이에나처럼 종단과 한국불교의 허물을 찾아 공격하고 비방하고 왜곡하는 이들 행태는 상식이나 이성이 통용되지 않는 삼류 정치판의 모습과 하등 다를 것이 없다”고 비판했다.

특히 “해종언론 불교닷컴이 허위 비방 기사를 작성하면 이어서 기자회견과 광고 등의 방식으로 사건을 부풀리는 이들의 판에 박힌 비법(非法)적 행각은 한국불교의 숭고한 자정 노력과 존엄성마저 철저히 유린하고 있다”고 질타했다.

설정스님 선대본은 “이들이 요구하는 직선제 주장의 근본원인인 금권선거가 전국에서 판을 치고 있는 마당에, 이에 관해 한마디 언급도 없이 오로지 설정스님에 대해 허위 조작 비방에 열을 올리는 만행은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정치 공작의 전형”이라며 “일고의 가치도 없는 불교파괴세력의 허위 주장과 행동에 대해 선거와 상관없이 반드시 뿌리 뽑겠다는 단호한 자세로 대응할 것이며, 반드시 경종을 울려 두 번 다시 신성한 종단에 발 붙이지 못하도록 할 것”이라고 피력했다.

설정스님 선대본은 “신성한 제35대 총무원장 선거를 맞이해 각 교구 선거인과 종도 여러분들의 현명하고 지혜로운 판단만이 불교파괴세력으로부터 한국불교를 외호할 수 있음을 거듭 머리 숙여 호소한다”고 밝혔다.

적폐청산시민연대, 설정스님 검증한다며
수불스님 금품선거 의혹에는 묵묵부답
선거 개입 논란도 해소하지 못해

한편 이에 앞서 적폐청산시민연대는 오늘(10월10일) 오후2시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설정스님은 학력위조만으로도 총무원장 자격이 없다”고 주장했다.

기자회견에는 허태곤·신학림 시민연대 상임공동대표, 임지연 바른불교재가모임 상임대표, 김경호 지지협동조합 이사장, 박종린 불력회 법사, 조재현·양기환 시민연대 공동집행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이날 시민연대는 “기자회견을 여는 것은 선거에 개입하려는 것이 아니다. 종도로서 후보자들을 검증하려는 것이 필요한 부분”이라고 취지를 설명한 뒤, 학력과 재산, 은처자 의혹을 제기하며 설정스님의 해명을 촉구했다.

하지만 “선거에 개입하려는 것이 아니다”는 해명에도 불구하고 시민연대의 선거개입 논란은 해소되지 않고 있다. 이날 회견에서도 설정스님 학력에 대한 문제는 제기하면서도 금품 제공 논란이 되고 있는 수불스님에 대해서는 이렇다 할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기자회견에 이어 질의 응답에서 조재현 집행위원장은 “설정스님 허위학력이나 은처자 문제들은 일반인이나 신도, 국민들이 보기에 굉장히 큰 문제다. 금권선거는 과거에 마곡사, 용주사 금권선거 문제에 대해 조계종단이 어떠한 조치를 취했는지 반성을 전혀 하지 않았다”며 “수불스님 금권선거 문제가 있다하더라도 설정스님의 은처자 문제, 허위학력과 비교해서 직접 검증해야 할 대상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은처자 의혹관련 시민연대의 질의 시점과 방식, 의혹에 대한 근거를 갖고 문제제기하느냐 질문에 대해 신학림 상임공동대표는 “질의는 10월3일 설정스님에게 제가 직접 휴대전화로 문자메시지를 보냈다. 5일까지 답변을 달라고 했는데 아직까지 답변이 없었다. 두 번째 질문(근거를 갖고 문제제기 하는 것이냐)은 답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홍다영 기자 엄태규 기자  hong12@ibulgyo.com

<저작권자 © 불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다영 기자 엄태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진실 2017-10-10 19:57:35

    과학과 종교가 이유를 알 수 없는 현상을 신비주의적으로 설명해서 인류를 혼동에 빠지게 만든다. 우주의 원리를 설명하면서 복잡한 개념이나 어려운 수학을 동원하면 그것은 모두 거짓이라고 봐도 무방하다. 왜냐하면 우주의 원리는 단순하고 명쾌해야 우주만물이 혼동에 빠지지 않고 질서를 유지할 수 있기 때문이다. 중력과 전자기력을 하나로 융합한 통일장이론으로 우주와 생명을 새롭게 설명하는 책(제목; 과학의 재발견)이 나왔는데 노벨 물리학상 후보에 오른 과학자들도 이 책에 반론을 못한다. 이 책을 보면 독자의 관점 지식 가치관이 변한다.
    12   삭제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SNS에서도 불교신문
    뉴스를 받아보세요"

    kakaostory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