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신문

불기 2561 (2017).9.21 목

사이드바 열기
상단여백
HOME 출판&문학 출판
다윈의 핀치

다윈의 핀치

피터 그랜트, 로즈메리 그랜트 지음·엄상미 옮김/ 다른세상

세계적인 진화생물학자인 피터 그랜트와 로즈메리 그랜트 부부가 자신들의 40년 연구를 담은 <다윈의 핀치>이 최근 우리말로 번역돼 나왔다. 인플루엔자바이러스부터 코끼리에 이르기까지 우리가 알고 있는 종의 수는 무려 150만 종에 이른다. 하지만 지구상에 존재하는 생물상의 목록은 아직 완성되지 않았다.

실제 해양 어류 분야에서는 꾸준히 신종이 발견되고 있다. 생물학자들은 실제 종의 수가 적어도 500만 종, 혹은 1000만~2000만 종에 이를 것으로 추정한다. 저자들은 1973년부터 40년이 넘는 시간 동안 갈라파고스 군도에서 핀치새를 관찰해왔다. 그들은 환경의 변화에 따라 핀치새의 부리가 진화하는 모습을 포착했다. 이로써 ‘진화란 오랜 기간에 걸쳐 일어나기 때문에 진화의 순간을 포착하는 일은 사실상 불가능하다’라는 통설을 깨트렸다.

 

허정철 기자  hjc@ibulgyo.com

<저작권자 © 불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허정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SNS에서도 불교신문
뉴스를 받아보세요"

kakaostory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