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신문

불기 2561 (2017).8.19 토

사이드바 열기
상단여백
HOME 종단
중앙선관위, 총무원장 선거 앞두고 공명선거 실현 다짐

8월31일 공명선거위원단 발대식
중앙·교구선거관리위원회 합동 워크숍

조계종 중앙선거관리위원회(위원장 종훈스님)가 제35대 총무원장 선거를 앞두고 중앙·교구 선거관리위원회 합동 워크숍을 갖는 등 공명선거 실현을 위해 다각도의 노력을 기울인다.

중앙선관위는 9일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종회 분과회의실에서 제327차 회의를 열고 ‘제35대 총무원장 선거관련 제반사항 논의의 건’을 주요 안건으로 논의했다.

중앙선관위는 오는 8월31일 오후2시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국제회의장에서 ‘중앙·교구 선거관리위원회 합동 워크숍 및 공명선거위원단 발대식’을 갖고 투명한 선거가 되도록 선거 관리에 만전을 기한다.

이날 중앙선관위는 종헌·종법에 근거한 선거 절차와 교구종회의 선거인단 선출 절차 안내와 함께 사전 선거운동과 부정선거 감시 활동 및 향후 처리 방안 등에 대해 안내할 예정이다.

또 각 후보자와 유권자들에게 종단 선거법에 따른 공정한 선거를 치러줄 것을 당부하는 중앙선관위와 호법부의 공동 담화문도 발표한다. 사전 선거운동 및 부정선거 감시 활동 방법에 대한 특강도 준비돼 있다.

합동 워크숍에는 중앙선관위 및 각 교구선관위, 각 교구선관위에서 추천받은 공명선거위원단, 교구본사 호법국장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선거 업무의 점검 및 지원, 후보자 신상명제 및 종책 등 관련 자료 정리 및 홍보, 선거인단 선출 교구종회 파견, 선거 관련 법률 대응, 총무원장 선거 당일 호법 활동 등을 담당할 선거 실무팀도 구성하기로 했다.

이날 위원장 종훈스님은 “종단 적폐청산을 운운하는 움직임들이 있는데 향후 선거업무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예의주시 할 필요가 있다”면서 “중앙 및 교구선관위가 사전 선거운동과 부정선거 감시에 대해 사전에 충분히 숙지하고 철저한 준비를 통해 관리해 나가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중앙선관위는 이날 금산사 주지 후보로 단독 입후보한 성우스님과 중앙종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원명스님에 대한 자격심사를 진행하고 ‘이상 없음’을 결정했다.

이날 중앙선관위는 성우스님의 겸직금지 논란과 관련해 “현행 종법상 상근직 종무원에 대한 규정이 모호하고, 지방 승가대학 교수가 말사 주지를 하거나 법인 임직원 등도 겸직하는 경우가 많다”면서 결정 이유를 밝혔다.

중앙선관위는 종회의원 직능대표 전문성 여부에 관한 규정 보완을 중앙종회에 촉구하기로 했다.

중앙선관위는 “직능대표는 각 분야의 전문성을 가진 자라고 규정하고 있지만 구체적으로 어떤 전문성을 가져야 하는지에 대한 규정이 없다”며 종법을 제·개정해 바로 잡아야 한다는데 의견을 모았다.

회의에는 위원장 종훈스님을 비롯해 위원 태성스님, 혜민스님, 선우스님, 성곡스님, 각의스님, 범우스님, 경원스님이 참석했다.

홍다영 기자  hong12@ibulgyo.com

<저작권자 © 불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다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SNS에서도 불교신문
뉴스를 받아보세요"

kakaostory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