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신문

불기 2561 (2017).8.19 토

사이드바 열기
상단여백
HOME 전국
등(燈)축제로 제주 밤하늘 장엄한다제주불교신문, 8월11~13일 산지천 일대서
제주등축제에 선보일 주요 연등 작품

제주불교신문(대표이사 허운스님, 관음사 주지)은 오는 11일부터 13일까지 제주 산지천과 탐라문화광장 일원에서 ‘제1회 제주등(燈)축제’를 개최한다. ‘빛으로 제주문화를 투영하다’를 주제로 열리는 이번 등축제는 사흘 동안 오후7시부터 10시까지 산지천 일대를 우리의 전통등과 소원등으로 화려하게 장엄할 예정이다.

특히 제주를 상징하는 제주돌하르방과 한라봉 등을 전통 한지등으로 조성해 제주만의 특색있는 연등을 선보인다. 아울러 아이들에게 인기만점인 라바와 타요버스, 뽀로로 등 인기 애니메이션 캐릭터와 에밀레종, 불탑사 5층석탑, 동자승, 법고 등을 대형 장엄물로 형상화해 20여 기를 전시한다. 또한 터널등을 조성하고 산지천 소원등 띄우기도 갖는다.

아울러 등축제 기간 동안 탐라문화광장에서는 20개의 플리마켓(벼룩시장)도 운영된다. 지역 음악활동가들이 다양한 장르의 음악공연을 펼칠 뿐만 아니라 연꽃등 만들기 체험과 즉석 디지털사진 인화 등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선사할 예정이다.

제주불교신문 대표이사 허운스님은 “예로부터 등불을 밝히는 것은 무명, 즉 어리석음에서 벗어나 지혜를 얻는다는 의미와 더불어 모든 사람과 생명들에게 마음의 환한 빛을 갖게하는 것으로써 희망을 상징한다”면서 “이번 제주등축제가 이같은 의미를 다시 한번 생각할 수 있는 기회로 자리 잡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제주돌하르방등

박인탁 기자  parkintak@ibulgyo.com

<저작권자 © 불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인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SNS에서도 불교신문
뉴스를 받아보세요"

kakaostory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