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신문

불기 2561 (2017).7.23 일

사이드바 열기
상단여백
HOME 전국 부산영남
“가장 큰 포교는 승가를 위한 대중공양”양산 정종사, 하안거 맞아 대중공양에 나서
  • 부산울산지사=송정은 기자
  • 승인 2017.07.15 21:46
  • 댓글 0
양산 정종사가 대중공양을 위해  7월15일 통도사를 찾았다. 이날 준비된 공양음식은 유부초밥, 메밀국수, 옥수수, 채소말이 등 10여 가지다.

고소한 냄새와 함께 공양간에 무더운 연기가 피어오른다. 체감온도 31도를 넘나드는 여름 날씨에도 공양간에선 즐거운 웃음소리가 흘러나온다. 탁자마다 옹기종기 앉은 불자들이 유부초밥, 메밀국수, 옥수수, 채소말이, 과일, 빵 등 소박하지만 정성스러운 손길로 공양을 마련했다. 4년째 안거마다 선원에 대중공양을 올리는 양산 정종사(주지 여해스님)가 오늘(7월15일) 통도사를 찾았다.

정종사에서 대중공양을 나설 때면 적어도 3일의 준비시간이 필요하다. 공양 음식 선정부터 장보기, 재료 다듬기 등 정불회(정종사 불자 모임) 전체가 매달린다. 매번 400인분의 음식을 만들기에 힘들 법도 하지만 누구 하나 불평하는 이 없다.

4년째 대중공양에 참여하고 있는 길상화(50, 양산시) 불자는 “몸이 건강한 덕분에 이렇게 대중공양도 하고 사찰에 봉사도 할 수 있어 감사하다”며 “정종사 신도회가 모두 나서 십시일반으로 도우니 만드는 과정도 즐겁고 마음도 뿌듯하다”고 전했다.

정종사 주지 여해스님은 “작은 말사지만 승가를 위한 공양이 가장 큰 포교라고 생각해 대중공양을 시작하게 됐다”고 취지를 전했다. 이어 스님은 “대중공양을 위해 음식을 만드는 순간도 불자들의 수행이라고 생각해 직접 만들기를 권유한다. 마음 한 번, 손 한 번 베푸는 작은 행이 큰 공덕으로 다가올 것”이라고 말했다.

정종사 불자 모임은 정불회에서 매번 안거마다 대중공양에 나서고 있다. 쌍계사, 극락암, 서운암 대중공양을 올리고 마지막으로 통도사를 찾았다.

양산 정종사는 대중공양에 이어 4년 전부터 동참금 없이 재가오계수계법회를 진행해 왔으며 주기적으로 지역사회에 쌀을 지원하는 등 베푸는 사찰로서 자리매김하고 있다.

부산울산지사=송정은 기자  je.song@ibulgyo.com

<저작권자 © 불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산울산지사=송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SNS에서도 불교신문
뉴스를 받아보세요"

kakaostory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