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문화 이토록 인기 많았나
불교문화 이토록 인기 많았나
  • 하정은 홍다영 기자
  • 승인 2015.01.26 0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지관에서 범어 배우고
일반 대학·대학원에선 불교미술 이론 강좌 개설
지자체는 사찰음식 교육…강좌마다 수강생 만원

우수한 전통불교문화 콘텐츠가 불교를 넘어 국민 생활 곳곳으로 폭넓게 확산되고 있다.

일반 복지관에서는 범어강좌가, 서울의 한 대학에서는 사찰 성보의 이해를 돕기 위한 미술이론 강좌가 열리는 등 불교문화가 대중 속으로 스며들고 있다. 이는 우리 전통불교 문화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과 호응이 높아진 결과로 보여진다.

지난 21일 서울노인복지센터 내일행복교실에 백발이 성성한 서형석(72)씨가 들어왔다. 자리에 앉자마자 가방에서 인도 힌디어의 알파벳인 데바나가리(Devanagari) 교본을 꺼내 한 글자씩 써내려갔다. 지난 수업에 배운 글자를 복습하는 중이다.

그림에 가까운 글자를 순서대로 획을 그으며 어렵사리 한 글자를 완성한 그는 “남들이 하지 않는 귀한 학문에 입문하고 싶어서 올해 산스크리트어 수업을 선택했다”며 “아직까지 할 만한데, 앞으로가 걱정”이라며 환하게 웃었다.

매주 수요일 오후1시10분부터 70분간 진행되는 산스크리트어 강좌는 서울노인복지센터에서 올해 처음 개설한 교육프로그램. 영어, 일본어, 중국어와 같은 외국어 강좌야 배울만하지만 70~80대 어르신들이 과연 범어강좌를 선택할까 했지만 예상외로 인기다.

수업을 진행하는 강사는 동국대에서 범어 문법학으로 박사학위를 받은 김현덕 씨다. 현재 동국대에서 재학생들 대상으로 산스크리트어 강의를 하고 있다. 산스크리트어로 박사학위를 취득한 사람은 국내에 많지 않다.

그는 “처음에는 노인복지센터에서 어르신들에게 범어를 잘 가르칠 수 있을까 걱정을 많이 했지만, 대학생들보다 오히려 더 적극적이어서 깜짝 놀랐다”고 말했다.

획수를 기억하면서 입으로 발음을 연습하는 산스크리트어 학습이 어쩌면 치매예방에도 큰 도움이 되지 않을까 김 강사에 물었다. “글쎄요, 의학적으로 증명된 바는 없지만 언어를 공부하는 것 자체가 어르신들 건강에 여러모로 도움이 되지 않을까요?”

산사는 좋지만 막상 절에서 만나는 불교문화재가 어렵다는 일반인들을 위한 불교미술 이론 강좌도 열린다. 홍익대 문화예술평생교육원(원장 이한순) 미술이론아카데미는 불교의 가르침과 예술적 가치에 대한 이해를 돕고자 ‘절에서 만나는 불교미술’ 강의를 개설했다. 강의는 오는 3월2일부터 홍익대 대학로캠퍼스에서 매주 월요일 오후7시에 진행된다.

부처님 생애와 가르침을 배운 다음, 절을 방문했을 때 만나는 다리, 삼문, 탑, 주불전과 전각 등 조형물을 살펴보고 각각의 역할에 대해 배울 예정이다. 문화예술평생교육원 측은 “지난 가을 처음으로 강의를 열어 일반인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어 올해도 실시하게 됐다”며 “강의를 계기로 사찰을 찾았을 때 이전과는 다른 생생한 경험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전국 지자체에서도 앞다퉈 불교문화 콘텐츠를 도입하고 있다. 지자체와 공공기관에서는 힐링에 대한 높은 관심을 반영해 ‘힐링 멘토’로 존경받는 혜민스님을 초청해 마음치유 특강을 열었거나 계획하고 있다.

파주시는 수년 전부터 사찰음식 관련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사찰음식 요리법을 전수해 시민 건강증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 된다”고 밝혔다. 올해는 2월3일부터 3월31일까지 총 8회에 걸쳐 매주 화요일 교육을 펼친다.

[불교신문3077호/2015년1월28일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