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5회 원효학술상에 박찬국·서광스님 ‘영예’
제5회 원효학술상에 박찬국·서광스님 ‘영예’
  • 김하영 기자
  • 승인 2014.04.18 1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불교진흥원 수상자 발표…4월25일 시상식
제5회 원효학술상 수상자로 선정된 박찬국 서울대 교수와 서광스님.

제5회 원효학술상에 박찬국 서울대 철학과 교수와 동국대 불교대학원 겸임교수 서광스님이 수상자로 선정됐다. 대한불교진흥원(이사장 김규칠)은 4월18일 원효학술상운영위원회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

교수부문 우수상에 박찬국 교수, 박사과정 후 비전임교수 부문 우수상에 서광스님을 선정한 데 이어, 석·박사과정 학생 부문에서는 강미자(동국대 경주캠퍼스 대학원 불교학과 박사과정)씨에게 은상을, 우동필(전남대 대학원 철학과 박사과정)씨에게 동상을 각각 수여하기로 했다.

박찬국 교수는 저서 <니체와 불교>에서 불교와 니체 사상을 비교 연구하며 두 사상 간의 유사성과 차이점을 폭넓게 접근해 심도 있게 논의함으로써 학술적 의의와 가치를 높였다는 평가를 받았다.

서광스님은 <치유하는 유식읽기>에서 유식철학의 대표적인 저술인 ‘유식 30송’을 심리학의 눈으로 해석해 심리치료에 적용하려는 목적이 현대사회에 치유불교운동으로서 역할을 하고 있다는 점을 인정받았다.

이밖에도 강미자 씨는 논문 ‘불교에서 본 정신분석-무아(無我)를 중심으로’로, 우동필 씨는 논문 ‘십이연기에서 오온’으로 각각 수상의 영예를 안게 됐다.

제5회 원효학술상 시상식은 오는 4월25일 오후2시 서울 마포 다보빌딩 3층 다보원에서 열리며, 교수부문 우수상 수상자에게 상금 700만원, 비전임교수 부문 수상자에게 상금 400만원을, 학생부문 은상 250만원, 동상 200만원을 각각 수여한다.

원효학술상은 불교사상의 현대적 조명과 한국철학의 세계화를 주도할 인재를 발굴해 한국철학이 세계철학 발전에 기여하는 역할을 담당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제정된 권위 있는 학술상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