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신문

불기 2562 (2018).12.10 월

사이드바 열기
상단여백
HOME 종단
전통사찰방재예측시스템 1월말 현재 67% ‘완료’예산미비 어려움에도 꾸준히 추진

 2013년 10억 증액

120여 곳 추가 구축

 

비인증업체 시설은

명백한 종령 ‘위반’

관리감독 철저히 해야

화재나 방화 등의 위험으로부터 전통사찰을 보존하기 위해 추진되는 ‘전통사찰 방재예측시스템’ 구축이 2013년 1월말 현재 67% 완료됐다.

최근 본지가 확인한 방재예측시스템 구축 현황에 따르면, 2012년 사업 대상 사찰 98곳 가운데 이미 준공을 마치고 방재예측시스템이 구현되고 있는 사찰은 29개 사찰로 나타났다. 대상 사찰 가운데 지자체 예산이 마련되지 않아 지난 7월에서야 본격 추진됐다는 점을 고려할 때, 결코 적지 않은 수치다.

방재예측시스템 구축 사업은 2021년까지 938곳의 전통사찰에 방재를 사전에 예측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현하는 것으로, 조계종 인증업체 2곳(새턴, 파슨텍)을 통해 추진 중이다.

종단 인증업체를 통해 종단 차원에서 방재예측시스템의 통일성을 갖추는 것이 사업의 최종목표다. 이 때문에 사업 주관부서인 조계종 총무원 문화부(부장 진명스님)에서도 사업의 신뢰를 확보하고 최적의 시스템을 갖출 수 있도록 철저한 감독을 거쳐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사업 대상 사찰에도 종단 인증업체를 통한 사업 실시를 독려하는 공문을 발송하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2013년 사업 예산이 전년에 비해 10억 증액돼 올해에는 사업 구축이 보다 원활하게 이뤄질 예정이다.

하지만 2013년 원활한 사업 추진을 해결해야 할 과제도 제기되고 있다. 일부 사찰에서 ‘종단에서 인증한 업체를 통해 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는 종단 방침을 어기고 있기 때문이다. 이는 ‘인증업체 이외 업체에서 시설을 설치하거나 경비를 위임해서는 안 된다’고 명시한 ‘방범.방화업무에 관한 종령’ 위반 사항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최근 경주 ㅂ사, 제주 ㅈ사, 천안 ㅅ사 등이 비인증 업체를 통해 시스템을 설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총무원 문화부는 호법부에 ㅂ사와 ㅈ사가 종령을 위반했는지 여부를 밝히는 감사를 요청해놓고 있다. 뿐만 아니라 앞으로 종단 인증업체가 아닌 곳에서 시스템을 시설할 경우, 이를 종령 위반으로 여기고 철저하게 관리해나갈 방침이다.

이에 대해 총무원 문화부의 한 관계자는 “종단 인증업체를 통해 사업을 시설하는 것이 원칙이지만 이를 지키지 않고 사찰이 있어 종단 차원에서 통일된 시스템을 구축하는 데 어려움이 있다”면서 “2021년까지 장기적으로 추진되는 사업이니 만큼 앞으로 철저하기 관리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사업 대상 사찰에 대해서도 “방범ㆍ방화업무에 관한 종령에 따라 종단 인증업체를 통해 시스템을 구축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총무원 문화부는 2013년에는 지난 해 예산 문제로 사업이 추진되지 못한 사찰을 포함해 120여 곳의 전통사찰을 신규 사업 대상 사찰로 선정해 시스템이 구축해 나갈 예정이다.


[불교신문 2886호/2013년 2월 6일자] 

엄태규 기자  che11@ibulgyo.com

<저작권자 © 불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엄태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SNS에서도 불교신문
뉴스를 받아보세요"

kakaostory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