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운사 다례재 및 영호스님 제73주기 추모재 봉행
선운사 다례재 및 영호스님 제73주기 추모재 봉행
  • 권태정 전북지사장
  • 승인 2021.04.12 15:17
  • 호수 366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운사 대적광전에서 영호 대종사 제73주기 추모재가 원로 중진 등 본말사 대중스님들이 참석한 가운데 봉행되고 있다.
선운사 대적광전에서 영호 대종사 제73주기 추모재가 원로 중진 등 본말사 대중스님들이 참석한 가운데 봉행되고 있다.

조계종 제24교구본사 선운사(주지 경우스님)가 지난 4월 10일 경내 대적광전과 부도전에서 ‘영호당 정호대종사 제73주기 추모재’ 겸 다례재를 봉행했다. 추모재에는 선운사 주지 경우스님, 원로 재곤스님, 대우스님 등 40여 명의 교구 본말사 대중스님이 참석했다.

추모재는 불공과 축원, 대웅보전 영호당 정호대종사 헌공다례(영호당 정호대종사 행장소개, 분양 및 헌다), 부도전 헌공다례 등으로 진행됐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의 상황이 안 좋은 관계로 마스크 착용과 거리두기 등을 지켜며 규모와 절차를 대폭 간소화했다.

영호당 정호대종사는 만해 한용운 스님 등 근현대 문인들을 제자로 길러냈고 조국 독립운동에도 앞장선 바 있다. 스님은 수많은 시를 창작한 시인이며 동국대 설립에도 앞장서 사회 고등교육의 기반을 닦기도 했다. 승가 제자로은 운가, 운허, 운성, 청담, 남곡, 청우스님 등이 있다. 스님은 1948년 전북 내장사에서 세수 79세, 법랍 61세로 열반에 들었다.

선운사는 스님의 업적을 재조명하기 위해 백파연구소를 설립하고 스님의 행장을 정리하는 판편, 독립유공자 선정, 호국호법사찰 지정 등을 추진해 왔다. 또한 석전스님을 기념하기 위한 공간으로 고창선운사불교체험관 건립을 추진하여 올해 완공을 앞두고 있다. 이 기념관은 연구, 수행, 전시, 휴식 등이 가능한 종합시설로 설계돼 있다. 스님뿐만 아니라 일반인들에게도 문호를 열어둘 계획이다.

 

영호스님 추모재가 열리고 있는 대웅보전 옆에는 하얗게 만개한 돌배나무꽃이 유난히 고운 자태를 드러내고 있었다.
영호스님 추모재가 열리고 있는 대웅보전 옆에는 하얗게 만개한 돌배나무꽃이 유난히 고운 자태를 드러내고 있었다.
추모재에 참석한 대중스님들이 불단을 향해 불공 및 축원을 올리고 있다.
추모재에 참석한 대중스님들이 불단을 향해 불공 및 축원을 올리고 있다.
참석대중이 영단을 향해 삼배를 올리고 있다.
참석대중이 영단을 향해 삼배를 올리고 있다.
선운사 주지 경우스님이 영단에 헌향 헌다 후 예를 올리고 있다.
선운사 주지 경우스님이 영단에 헌향 헌다 후 예를 올리고 있다.
선운사 원로스님들이 영단에 헌다 헌향 후 예를 올리고 있다.
선운사 원로스님들이 영단에 헌다 헌향 후 예를 올리고 있다.
참석 대중들이 선운사 부도전에 모여 다례재를 봉행하고 있다.
참석 대중들이 선운사 부도전에 모여 다례재를 봉행하고 있다.
선운사 주지 경우스님과 원로스님들이 집전 스님들과 함께 다례의 예를 올리고 있다.
선운사 주지 경우스님과 원로스님들이 집전 스님들과 함께 다례의 예를 올리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우)03144 서울특별시 종로구 우정국로 67(견지동), 전법회관 5층 불교신문사
  • 편집국 : 02-733-1604
  • 구독문의 : 02-730-4488
  • 광고문의 : 02-730-4490
  • 사업자등록번호 : 102-82-02197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다06446
  • 창간일 : 1960-01-01
  • 등록일 : 1980-12-11
  • 제호 : 불교신문
  • 발행인 : 원행스님
  • 편집인 : 정호스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여태동
  • Copyright © by 불교신문. 기사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를 금합니다.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