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신문

불기 2562 (2018).11.22 목

사이드바 열기
상단여백
HOME 전국
NYT, 한국 템플스테이 상세히 소개“절제된 생활경험 매력”

템플스테이가 한국에서 벗어나 세계적인 문화콘텐츠로 각광받고 있다. 뉴욕타임스(NYT)는 지난 11월26일 여행면 전체를 할애해 한국의 템플스테이를 상세하게 소개하면서 “각박한 현대생활에서 벗어나 절제된 생활을 경험할 수 있는 것이 산사체험의 불가해한 매력”이라고 평가했다.

캐서린 프라이스 기자는 강화 국제연등선원의 템플스테이에 참가해 새벽예불과 참선, 절 등 불교예법과 내용을 자세하게 묘사했다. 프라이스 기자는 “산사체험에 여러 나라의 사람들이 참여하는 것이 매우 인상적이었다”며 “스님들의 생활을 이해할 수 있게 만들어준 이틀간의 산사체험이 편하지는 않았지만 쉽게 잊히지 않는 기억으로 남았다”고 설명했다. 또 함께 참석한 영국인 교사 케이트 로리 프리처드(24)씨도 “일상에서 경험할 수 있는 활동과 공동생활을 제공해 줘 마치 거대한 확대가족에 속한 느낌을 갖게 한다”고 말했다.

뉴욕타임스는 지난 2002년 한일월드컵을 계기로 시작된 템플스테이가 최근 급속도로 확대되면서 산사체험을 할 수 있는 사찰이 14곳에서 50곳으로 늘어났으며 지난해에만 5만2549명이 참여했다고 소개했다. 더불어 조계종 한국불교문화사업단 영어 웹사이트 등 템플스테이에 참가하는 방법도 게재했다.  

김하영 기자 hykim@ibulgyo.com 

[불교신문 2285호/ 12월9일자]

  

<저작권자 © 불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SNS에서도 불교신문
뉴스를 받아보세요"

kakaostory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