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서도 ‘간화선 열풍’
해외서도 ‘간화선 열풍’
  • 승인 2004.03.24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질랜드 남국정사 법회
사진설명: 뉴질랜드 남국정사 주지 동진스님과 불자들이 용맹정진하고 있다.
해외에서도 한국불교의 정통수행법인 간화선 수행이 열풍을 일으키고 있다. 남태평양 뉴질랜드에 건립된 최초의 한국사찰인 오클랜드 남국정사(주지 동진스님)는 지난 2월25부터 3월3일까지 서울 안국선원장 수불(修弗)스님을 초청, 간화선(看話禪) 참선수행 대법회를 봉행했다. 이국에서 자신을 찾자 하는 간화선 열풍은 해외 교포사회에 신선한 구원의 메시지를 전해준 셈이다.

대법회 기간에는 간화선 참선 수행법회에 60여명의 교포불자들이 동참해 입제법문을 듣고 화두를 받아 7일간 화두일념으로 용맹정진해 남국정사는 참 나를 찾고자하는 열기가 가득했다.

남국정사 주지 동진 스님은 “한국의 간화선 열기를 해외에 옮겨 불자들의 삶에 해탈의 빛과 향기를 전하고자 이번 법회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앞으로 남국정사는 참선수행 대법회를 매년 정기적으로 개최하여 기독교 문화권에 불교의 의미와 위상을 제고시킬 계획이다.

장영섭 기자 flowergirl@ibulgyo.com



[불교신문 2017호/ 3월26일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