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도사 포교당 정법사, 준제보살 점안으로 관음도량 면모 장엄
통도사 포교당 정법사, 준제보살 점안으로 관음도량 면모 장엄
  • 이천운 경남지사장
  • 승인 2021.03.08 16:05
  • 호수 3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도사 마산포교당 정법사(주지 도문스님)가 3월7일 4층 원통보전에서 관음성전 조성불사 2차 회향법회에 맞춰 천수천안, 준제보살 점안식을 봉행했다.

정법사는 이번 점안식을 통해 지역의 대표 관음도량으로서 면모를 장엄해 가고 있다.

이날 천수천안, 준제보살의 점안은 지난해 10월 옻칠자개 수월관음 조성에 이은 또 하나의 기념이 될 만한 불사라 할 수 있다. 정법사 천수천안, 준제보살의 상호는 우리가 주변에서 접할 수 있는 불보살과는 다른 모습을 하고 있다.
 

통통하면서 온화한 분위기의 일반적인 불상과는 달리 얼굴이 갸름하면서도 우아한 분위기를 내는 것이 특징이다.

주지 도문스님은 “불상을 조성함에 있어 이 시대의 문화를 반영해 현재인의 모습에 가깝게 형상화해야 한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며 “먼 미래에 우리 후손들이 정법사 천수천안, 준제보살을 마주할 때 그 시대의 사람들은 이러한 모습을 좋아했고 이러한 문화의 시대를 살았구나 하는 역사적 유산을 남기는 심정으로 불상을 조성했다”고 밝혔다.

이어 “올해 연말 3차 회향 때는 관세음보살 상주처인 보타낙가산을 상징하는 바위와 관세음보살 33응신, 용왕, 남순동자, 아미타삼존불 등이 추가로 조성되며 원통보전이 마산의 대표 관음성지인 정법사의 상징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안미옥 정법사 신도회장도 “불자님들이 간절히 기도해주시고 한마음 정성을 모아준 덕에 원통보전 불보살님 점안식을 갖게 됐다. 아직 힘든 시기지만 오늘의 공덕으로 이 환희로운 법당에서 여러분이 소망하는 것들이 모두 이루어지기 바란다”고 인사했다.

천수경에 따르면 준제(准提)보살은 오랜 과거에 한량없는 부처님을 낳았다고 해서 불모(佛母)라고도 불리며 6개의 손은 육바라밀을, 본손의 수를 합한 8개의 손은 팔정도의 실천으로 불도를 이룬다는 의미를 상징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우)03144 서울특별시 종로구 우정국로 67(견지동), 전법회관 5층 불교신문사
  • 편집국 : 02-733-1604
  • 구독문의 : 02-730-4488
  • 광고문의 : 02-730-4490
  • 사업자등록번호 : 102-82-02197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다06446
  • 창간일 : 1960-01-01
  • 등록일 : 1980-12-11
  • 제호 : 불교신문
  • 발행인 : 원행스님
  • 편집인 : 정호스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여태동
  • Copyright © by 불교신문. 기사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를 금합니다.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