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성소수자의 죽음은 사회적 타살…차별금지법 제정해라”
“두 성소수자의 죽음은 사회적 타살…차별금지법 제정해라”
  • 이성진 기자
  • 승인 2021.03.05 14:14
  • 호수 3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 3월5일 '차별금지법 제정 촉구' 입장문 발표

성전환 수술 이후 군에서 강제 전역 조치된 변희수 하사와 제주퀴어문화축제 공동조직위원장이었던 김기홍 씨가 최근 세상을 등진 가운데, 종단이 두 명의 성소수자 죽음은 자살이라기보다 소수자들에게 숨 쉴 공간마저 거부하고 있는 사회적 타살이라며 정부와 국회는 차별금지법을 즉각 제정하라고 촉구했다.

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위원장 지몽스님) 35일 이같은 입장문을 발표하고, 우리 사회 더 이상의 차별과 혐오를 멈춰줄 것을 호소했다.

사회노동위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제주 퀴어 운동 활동가 김기홍 씨와 군대 내 차별과 혐오를 타파하기 위해 고군분투했던 변희수 하사가 일주일 간격으로 세상을 떠났다두 명의 성소수자가 이제 차별과 혐오가 없는 세상에서 극락왕생하길 발원한다고 애도를 표했다.

그러면서 사회노동위는 불교에선 존재하는 모든 생명체가 모두 존엄한 불성을 갖고 있기에 멸시 차별 혐오 적의 증오 등의 마음을 가지는 것 자체가 불선업(不善業)’이라 가르치고 있다이제 정부와 국회는 오랫동안 국회 지붕 위에서만 넘나들고 있는 차별금지법을 즉각 제정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차별금지법 기도회 국회서 3월18일부터 재개

한편 사회노동위원회는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해 잠시 멈췄던 차별금지법 제정 기도회를 오는 318일부터 국회에서 재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앞서 사회노동위는 지난해 1월부터 11월까지 격주 목요일마다 서울 광화문 종합청사 앞에서 차별과 혐오 없는 세상을 발원하며 차별금지법 제정 기도회등을 진행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우)03144 서울특별시 종로구 우정국로 67(견지동), 전법회관 5층 불교신문사
  • 편집국 : 02-733-1604
  • 구독문의 : 02-730-4488
  • 광고문의 : 02-730-4490
  • 사업자등록번호 : 102-82-02197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다06446
  • 창간일 : 1960-01-01
  • 등록일 : 1980-12-11
  • 제호 : 불교신문
  • 발행인 : 원행스님
  • 편집인 : 정호스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여태동
  • Copyright © by 불교신문. 기사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를 금합니다.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