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 백양사 아미타여래설법도’ 보물 지정 예고
‘장성 백양사 아미타여래설법도’ 보물 지정 예고
  • 장영섭 기자
  • 승인 2021.02.25 16:44
  • 호수 3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성 백양사 아미타여래설법도
장성 백양사 아미타여래설법도

문화재청(청장 김현모)은 조계종 제18교구본사 백양사에 300년 넘게 전래된 장성 백양사 아미타여래설법도(전라남도 유형문화재 제291)’를 2월25일 보물로 지정 예고했다.

특히 장성 백양사 아미타여래설법도19949월 도난 되었다가 20069월 지금의 제자리로 환수된 특별한 의미가 있는 불화이다. 본존 아미타불이 여러 제자들에게 불교의 교리를 설법하는 모습을 그린 것으로, 1775(영조 51) 백양사 극락전 아미타불상을 중수하면서 새롭게 조성한 작품이다.

1775년 색민(嗇敏)스님을 비롯해 계헌스님 등 총 11명의 화승들이 참여해 그린 작품이다. 무엇보다 승려인 환월당(喚月堂) 민숙(旻肅)스님이 외조모 유씨 부부와 부모 봉씨 부부의 극락왕생하기를 발원하며 주문 제작한 그림이다. 문화재청에 따르면 스님이 이처럼 직접 대시주자(大施主者)로 나선 사례는 매우 드물다.

2미터가 넘는 긴 화면에 압도적으로 그려진 본존불, 날씬한 협시보살의 표현 등에서 장중함과 상승감을 동시에 느끼게 한다. 안정되고 짜임새 있는 구성을 갖추었고 간결한 필치와 중후한 색감, 원만한 인물의 표현 등에서 시대적 특징을 잘 반영하고 있는 조선 후기 대표적 불화다. 불화의 조성시기, 참여자 명단 등을 알려주는 발원문과 복장낭(불화를 조성한 뒤 불경 등 복장품을 넣는 주머니) 등 복장유물 6건도 온전하게 잘 남아 있다.

문화재청은 “18세기 후반 불화 복장 연구에 귀중한 자료를 제공해주므로, 복장유물 역시 함께 보물로 지정해 보존할 가치가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우)03144 서울특별시 종로구 우정국로 67(견지동), 전법회관 5층 불교신문사
  • 편집국 : 02-733-1604
  • 구독문의 : 02-730-4488
  • 광고문의 : 02-730-4490
  • 사업자등록번호 : 102-82-02197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다06446
  • 창간일 : 1960-01-01
  • 등록일 : 1980-12-11
  • 제호 : 불교신문
  • 발행인 : 원행스님
  • 편집인 : 정호스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여태동
  • Copyright © by 불교신문. 기사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를 금합니다.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