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계총림 쌍계사 방장 고산스님 경자년 동안거 해제 법어
쌍계총림 쌍계사 방장 고산스님 경자년 동안거 해제 법어
  • 김형주 기자
  • 승인 2021.02.25 15:53
  • 호수 3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대사 마친 자는 걸림없는 자유인”
쌍계총림 방장 고산스님
쌍계총림 방장 고산스님

出格丈夫意縱橫 任運自在快活人

黃金白玉未爲貴 識心見性是爲貴

 

격에서 뛰어난 대장부는 뜻이 종횡하니

뜻대로 하는 쾌활자재한 사람이로다.

황금과 백옥이 귀하지 아니하고

마음을 알아 성품을 본 것이 이것이 귀함이로다.

 

一拳打倒須彌山 建立心王法王宮

平正六國安溫界 普供十方諸刹海

 

한 주먹으로 수미산을 처서 꺼꾸러뜨리고

심왕의 법왕궁을 건립하도다.

육국을 평정한 안온한 세계에

널리 시방불보살 및 중생에게 공양하도다.

 

終一大事者 無碍自在人也

일대사를 마친 자는 걸림이 없는 자재인 이니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우)03144 서울특별시 종로구 우정국로 67(견지동), 전법회관 5층 불교신문사
  • 편집국 : 02-733-1604
  • 구독문의 : 02-730-4488
  • 광고문의 : 02-730-4490
  • 사업자등록번호 : 102-82-02197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다06446
  • 창간일 : 1960-01-01
  • 등록일 : 1980-12-11
  • 제호 : 불교신문
  • 발행인 : 원행스님
  • 편집인 : 정호스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여태동
  • Copyright © by 불교신문. 기사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를 금합니다.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