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mm 안에 다섯줄을 그려 넣던 작가
1mm 안에 다섯줄을 그려 넣던 작가
  • 장영섭 기자
  • 승인 2021.01.28 15:58
  • 호수 3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펜화가 故 김영택 유고전…2월15일까지
고 김영택 화백의 작품 '금강산 신계사'
고 김영택 화백의 작품 '금강산 신계사'

사찰 전각을 비롯한 전통 건축문화재를 펜으로 세밀하게 그려오던 김영택 화백이 113일 지병으로 별세했다. 향년 76.

홍익대 미대를 졸업한 김 화백은 광고회사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 활동해 왔다. 이후 50세 무렵에 펜화의 매력에 빠져 전국을 돌며 사찰을 비롯한 다수의 건축문화재를 펜으로 모사해왔다. 사망 직전까지도 해남 미황사에 머물며 작품 활동에 매진했다. 120일 전시회를 준비 중이었다.

서울 인사아트센터에서 열리고 있는 그의 전시회는 결국 유고전이 됐다. 가나문화재단이 주관하고 문화유산국민신탁이 후원한 이번 전시는 215일까지 열린다. 종묘, 돈의문, 콜로세움, 알카즈네 등 그의 손에서 태어난 세계의 기록화 40점을 만날 수 있다.

또 김 화백이 펜화 작업 때 사용했던 펜도 볼 수 있다. 1밀리미터의 간격 안에 다섯 개의 선을 그려 넣는 작가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