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초 금속활자본 ‘직지’…전 세계에 우수성 알린다
세계 최초 금속활자본 ‘직지’…전 세계에 우수성 알린다
  • 이성진 기자
  • 승인 2021.01.27 14:49
  • 호수 3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계종, <직지> 한글 및 영문 번역서 수정판 발간
“한국불교 문화적 역량 널리 알릴 기회” 의미
올해 새롭게 발간된 '직지'의 한글 및 영문 번역서 수정판 모습.
올해 새롭게 발간된 '직지'의 한글 및 영문 번역서 수정판 모습.

금속활자로 찍은 책 가운데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직지>의 한글 및 영문 번역서가 새롭게 나왔다. 한국불교의 문화적 역량과 위상을 전 세계에 널리 알릴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조계종 총무원(총무원장 원행스님)127일 <직지> 한글 및 영문번역서 수정판을 발간했다고 밝혔다. <직지> 번역서는 앞서 2005년 종단에서 처음 발간한 바 있다. 이후 감수와 재편집의 과정을 거쳤으며 올해 좀 더 완결된 자료로 세상에 나오게 됐다.

<직지>는 백운 경한스님(1298~1374)이 엮은 책으로 본 이름은 <백운화상초록 불조직지심체요절>이다. 백운스님이 스승인 석옥 선사로부터 전해 받은 <불조직지심체요절>의 내용과 함께 과거 7(), 인도 28조사(祖師), 중국 110선사(禪師)들의 방대한 게······법어·문답 등을 수록했다. 부처님과 조사들이 전한 선에 대한 가르침 중 핵심만을 발췌해서 수록했기 때문에 선의 교과서라 불리기도 한다.

<직지>는 백운스님이 입적한 이후인 1377, 청주 흥덕사에서 그의 제자들에 의해 세계 최초 금속활자로 간행됐다. <직지>의 인쇄술은 독일 구텐베르크의 성서보다 무려 78년 앞서 제작됐다는 점에서 민족의 자긍심을 높여주고 있다.

우리 민족의 우수한 문화와 기술적 역량이 고스란히 담겨 있는 <직지>는 그 가치를 인정받아 2001년 유네스코 세계기록문화유산으로 등재됐다. 원래 <직지>는 상·하 두 권이었으나 현재 하권 1권만 프랑스 국립도서관에 보관돼있다.

총무원 사회부장 성공스님은 “<직지>의 한글·영어 번역에 이어 올해는 불어 번역서를 발간할 계획이라며 이를 통해 선불교의 핵심과 세계 최초 금속 인쇄술을 가진 한국불교의 문화적 역량을 세계에 널리 알리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