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롭게 태어난 '단청'의 향연
새롭게 태어난 '단청'의 향연
  • 장영섭 기자
  • 승인 2021.01.20 13:51
  • 호수 364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사동 무수갤러리 오픈 기획전
1월20일부터 2월14일까지
최문정 작가의 '유년의 정원2'
최문정 작가의 '유년의 정원2'

전통미술의 현대화를 지향하며 문을 연 서울 인사동 무우수갤러리가 단청(丹靑)’을 주제로 첫 전시회를 갖는다. 인사동 무수갤러리 오픈 기획전 현대적 해석을 통한 한국 단청(丹靑)의 새로운 변화120일부터 214일까지 열린다.

단청은 동아시아 문화권에서 목조 건축물에 다양한 무늬와 그림으로 그려졌던 장식이다. 광물에서 추출한 청색·적색·황색·백색·흑색 등강한 색감의 오방색은 사찰을 비롯한 전통건축물을 장식하는 용도로 쓰였다. 우리나라 단청은 고구려 고분벽화에서 기원하여 한국만의 특색을 갖추고 발전, 변모해 왔다. 각종 국제 행사에서 한국을 대표하는 이미지로도 사용된다.

이번 기획전에는 7인의 단청 전문가들이 자신의 작품을 선보인다. 일본 동경예술대학 대학원 문화재보존수복학과에서 석사, 박사과정을 전공한 문활람 작가는 특수기법으로 수준 높은 고구려 고분벽화의 석채(石彩) 모사도를 선보인다. 대학에서 수학을 전공한 독특한 이력을 지닌 노재학 작가는 사진을 통해서 오랜 시간 속에서 만들어진 전통 단청의 아름다움을 예술적으로 이끌어내는 작업을 해 왔다.

중요무형문화재 48호 단청장 전수교육조교인 최문정 작가는 단청 채색 현장에서 단청을 하며 전통단청은 물론 전통 단청의 현대화에 노력을 기울여온 작가이다. 세종미술인상 수상자인 이양선 작가는 단청의 특징인 오방색을 활용하여 한국의 철새, 무궁화 등을 작품 주제로 활발하게 작업해온 작가이다.

문화재수리기능자, 기술자(단청)로 청년단청미술계에서 활발하게 움직이는 젊은 작가 황두현(회화, 설치) 작가는 서울국제불교박람회 전통문화우수상품전 대상 수상자이며 전통 단청을 레고 장난감과 곤충, 운동화에 대입시키는 독특한 작품 세계를 선보인다.

환경부 주관 환경 포스터 환경부장관상을 수상한 바 있는 최경준(영상) 작가는 여러 미디어 작품 활동을 활발하게 작업해 온 젊은 작가로 단청이 갖는 예술적 가치를 영상으로 표현한다. 정금률(Yuri jung, 음향) 작가는 다양한 소리를 이용하여 공간을 표현하고, 재생되는 음향으로 공간의 재현, 확장, 변형을 추구하는 작가로 단청의 이미지를 소리의 패턴인 리듬과 화성으로 표현하여 스피커가 장치된 천장에서 그 소리들을 재생하는 방식으로 작업이 이루어진다.

이번 전시회를 기획한 조수연 무우수갤러리 대표는 고구려 고분벽화의 맥을 이어오고 있는 우리나라 단청의 역사와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는 자리를 마련했다코로나 19를 극복하고 우리나라의 문화적 저력을 확인하고 세계 속으로 확장시켜 나갈 수 있는 소중한 자리가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권봉영 2021-01-21 21:55:30
불국사와 통도사 단청은 왜 새로 안하는 것인지요? 궁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