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자 보듬는 사회노동위’ 4기 체제 출범
‘약자 보듬는 사회노동위’ 4기 체제 출범
  • 박봉영 기자
  • 승인 2021.01.19 17:55
  • 호수 3647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무원장 원행스님 “자긍심 가져달라”
출재가 위원 27명 위촉…일일이 격려
위원장 지몽스님 “낮은 자세로 다가가겠다”
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가 2년 동안 끌어갈 4기 위원들을 새로 구성하고 1월19일 위촉장을 수여했다. 부위원장으로 활동했던 지몽스님이 4기 위원장을 맡아 끌어가게 된다. 왼쪽부터 사회노동위원 권승복, 시경스님, 주연스님, 한수스님, 사회부장 성공스님, 총무원장 원행스님, 위원장 지몽스님, 혜찬스님, 서원스님, 김윤영, 사회국장 선도스님.
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가 2년 동안 끌어갈 4기 위원들을 새로 구성하고 1월19일 위촉장을 수여했다. 부위원장으로 활동했던 지몽스님이 4기 위원장을 맡아 끌어가게 된다. 왼쪽부터 사회노동위원 권승복, 시경스님, 주연스님, 한수스님, 사회부장 성공스님, 총무원장 원행스님, 위원장 지몽스님, 혜찬스님, 서원스님, 김윤영, 사회국장 선도스님.

사회 각 분야에서 종단을 대표해 약자를 위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가 지몽스님을 새 위원장으로 한 4기 체제로 새로운 각오를 다졌다. 4기 사회노동위원회는 총무원장 원행스님의 위촉장 수여와 격려로 첫 걸음을 내디뎠다.

총무원장 원행스님은 119일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접견실에서 제4기 사회노동위원회 위원들에게 일일이 위촉장을 수여하고 종단을 대표해 사회의 곳곳에서 약자를 보듬어 부처님의 자비심을 전해달라고 당부했다.

사회 현장을 다니는 노고에 감사한 마음도 전했다. 총무원장 원행스님은 저를 비롯해 종단이 해야할 일을 누구보다 열심히 해주고 있는 사회노동위원회에 특별히 감사드리고, 위원들의 활동을 뒷받침하고자 많은 고민을 하고 있다행여 부족함이 있더라도 종단의 대사회적 역할을 대신하는데 대한 자긍심을 가져달라고 격려했다.

4기 사회노동위원회는 위원장 지몽스님을 비롯해 21명의 승가위원과 6명의 재가위원 등 총 27명으로 구성됐다. 이날 위촉장 수여식에는 지몽스님과 성공스님(총무원 사회부장), 혜문스님, 한수스님, 시경스님, 주연스님, 서원스님, 권승복(전 공무원노조 위원장), 김윤영(빈곤사회연대 사무국장 등이 참석했다.
 

신임 사회노동위원장 지몽스님.
신임 사회노동위원장 지몽스님.

신임 위원장 지몽스님은 사회노동위원회는 코로나 재난 시기에 차별과 혐오, 부당함으로 고통받고 있는 분들에게 가장 낮은 오체투지의 자세로 다가갈 것이라며 기도와 108배와 오체투지로서 고통을 함께 하고 위로하며 그 고난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목소리를 같이 내도록 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1기 출범 당시부터 꾸준히 활동해 온 권승복 위원은 정부가 못하는 일, 일반 단체가 못하는 일이 있을 때 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가 힘들고 차별받는 이들의 곁에서 함께 목소리를 내고 기도하면서 큰 힘이 되어주고 있다누구나 평등한 사회를 만들어가기 위한 사회노동위원회의 활동에 총무원장 원행스님이 특별히 관심을 가져달라고 요청했다.

사회노동위원회는 2012년 출범한 이래 KTX여승무원과 쌍용자동차 해고자, 비정규직, 정리해고 노동자 등을 비롯한 생활고로 자살한 송파 세모녀 사건, 무연고자 천도, 빈곤 소외계층 등 사회적 약자를 위한 활동을 펼쳐왔다. 제주4.3항쟁, 광주5.18민주항쟁, 세월호 기간제 교사 순직 인정 및 미수습자 인양 등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곳에서 헌신적인 활약을 보였다.

4기 사회노동위는 그간의 성과를 잇는 활동과 차별금지법 제정, 김진숙 해고노동자 명예복직 등 각종 사회현안에 참여해 사회적 약자를 위한 활동을 펼쳐나갈 계획이다.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은 1월19일 제4기 사회노동위원들에게 위촉장을 수여하고 격려했다.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은 1월19일 제4기 사회노동위원들에게 위촉장을 수여하고 격려했다.

박봉영 기자 bypark@ibulgyo.com
사진=신재호 기자 air501@ibulgy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능청 2021-01-22 10:25:15
如是하여 주세요 종계종도요

자승 잡는 저승사자 2021-01-22 09:10:48
언론 차별, 비구니 차별, 조계종 노조 차별 등 조계종 내 차별금지에 신경을 쓰시라. 내부문제는 늘 눈감고 외부문제에만 천착해봐야 도로아미티불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