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기흥 회장 “부처님 가피·스님들 성원 덕분에 당선 영광”
이기흥 회장 “부처님 가피·스님들 성원 덕분에 당선 영광”
  • 홍다영 기자
  • 승인 2021.01.19 15:18
  • 호수 3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체육회장 연임에 성공한 이기흥 전 중앙신도회장은 1월19일 총무원장 원행스님을 예방하고 “모두 부처님 가피 덕분”이라며 스님과 불자들에게 감사 인사 했다. 신재호 기자

대한체육회장 연임에 성공한 이기흥 전 조계종 중앙신도회장이 당선 바로 다음 날인 1월19일 총무원장 원행스님을 예방하고 “부처님 가피와 전국의 스님과 불자들의 지대한 관심과 성원에 힘입어 당선의 영광을 안게 되었다”며 감사 인사를 표했다.

총무원장 원행스님은 이날 “불교계의 큰 영광이라 생각한다. 올림픽 등 당면해 있는 현안들이 많아 책임이 막중할 것으로 보인다. 항상 부처님의 가피가 함께하길 바란다”며 “그간 중앙신도회 발전을 위해 많은 역할을 해 온 만큼, 신도회 명예회장으로서 중앙신도회와 불교포럼에 적극 힘을 보태달라”고 당부했다.

자리에 함께한 총무부장 금곡스님, 기획실장 삼혜스님, 문화부장 오심스님, 사회부장 성공스님, 호법부장 태원스님도 이 회장의 당선을 축하하며 큰 박수를 보냈다.

이기흥 회장은 “전국에서 스님들이 기도를 많이 해 주신 덕분이라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부처님 일이라면 항상 열심히 하겠다”고 답했다.
 

앞서 이기흥 회장은 1월18일 사상 첫 비대면 온라인으로 열린 제41대 대한체육회장 선거에서 총 선거인단 2170명 중 투표자 1974명 가운데 915표를 얻어 당선됐다.

이 회장은 당선 확정 직후 “공약을 정책에 잘 반영해 실행할 수 있도록 준비할 것”이라며 “코로나19로 모두가 힘든 시기에 하나 된 체육인의 모습을 보여준 선거인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차별 없는 공정’을 강조한 이 회장은 공약으로 내세운 스포츠인권존중, 체육인 복지증진, 일자리확충, 전문체육 생활체육 학교체육의 선순환구조 마련, 체육지도자의 직업 안정성 확보 등을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회장은 2025년까지 4년 간 엘리트 체육인과 생활체육단체 등을 총괄하며 체육계 전반을 대표한다. 대한카누연맹과 대한수영연맹 회장을 지냈으며 2010년 광저우아시안게임, 2012년 런던올림픽 한국 선수단장을 맡으며 한국스포츠 발전을 위해 활약해왔다.

특히 2018 평창동계올림픽의 성공 개최에 큰 힘을 보태는 등 체육 발전에도 역량을 발휘했다. 국제올림픽위원회 IOC위원으로도 활동하고 있다. 무엇보다 중앙신도회장으로서 신도역량 결집과 열정적인 신행활동으로 불자들의 모범이 되어왔다. 신도조직 활성화를 위해 전국 300곳의 교구 본ㆍ말사를 순회하며 많은 갈채를 받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