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계종, 종정예하 진제 법원 대종사 신년하례 봉행
조계종, 종정예하 진제 법원 대종사 신년하례 봉행
  • 이성진 기자
  • 승인 2021.01.12 13:36
  • 호수 364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확산 방지’ 위해 법회 없이 비공개로 진행
전계대화상 무관스님 ‘위촉’…대종사 법계 품서 연기
‘불기2565년 신축년 종정예하 신년하례’가 팔공총림 동화사 설법전에서 봉행됐다. 이날 신년하례는 코로나19 방역 지침을 철저히 준수한 채 진행됐으며, 규모와 인원을 대폭 축소했다. 사진은 신년하례 이후 기념사진을 찍는 모습. 사진 왼쪽부터 조계종 민족공동체추진본부장 원택스님, 원로의장 수봉 세민 대종사, 종정예하 진제 법원 대종사, 총무원장 원행스님, 전계대화상 무관스님.
‘불기2565년 신축년 종정예하 신년하례’가 팔공총림 동화사 설법전에서 봉행됐다. 이날 신년하례는 코로나19 방역 지침을 철저히 준수한 채 진행됐으며, 규모와 인원을 대폭 축소했다. 사진은 신년하례 이후 기념사진을 찍는 모습. 사진 왼쪽부터 조계종 민족공동체추진본부장 원택스님, 원로의장 수봉 세민 대종사, 종정예하 진제 법원 대종사, 총무원장 원행스님, 전계대화상 무관스님.

조계종은 112일 팔공총림 동화사 설법전에서 불기2565년 신축년 종정예하 신년하례를 봉행했다.

이날 신년하례는 코로나19 예방 및 확산 방지를 위해 비공개로 진행됐다. 예년과 달리 별도의 법회도 열리지 않았다. 원로의장 수봉 세민 대종사, 총무원장 원행스님 등 참석 인원과 규모도 대폭 축소했다.

코로나 방역 지침을 철저히 준수한 채 참석 대중들이 진제 법원 대종사 등 어른 스님들에게 새해 인사를 올리고 덕담을 나누는 등 간소하게 진행됐다. 종정예하 진제 법원 대종사는 신축년(辛丑年) 새해를 맞아 서로 이해하고 배려하는 상생의 길로 나아가자는 가르침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종정예하 진제 법원 대종사가 신임 전계대화상 무관스님에게 위촉장을 전달하는 모습.
종정예하 진제 법원 대종사가 신임 전계대화상 무관스님에게 위촉장을 전달하는 모습.

한편 이날 신년하례에서 종정예하 진제 법원 대종사는 신임 전계대화상 무관스님(조계종 법계위원장)에게 위촉장을 전달했다. 신임 전계대화상 무관스님은 지난해 11월 원로회의로부터 만장일치 추천된 바 있다.

계법을 전하는 종단 최고의 계사인 전계대화상은 종단 계단의 설치, 운영, 수계식 등을 관장한다. 또한 당연직 계단위원장 소임을 맡으며 계단에 관한 주요 사항을 심의하고 결정하는 계단위원을 위촉한다.

다만, 매년 신년하례법회와 함께 봉행됐던 대종사·명사법계 품서는 코로나19 상황 등을 고려해 추후 연기됐다.
 

종정예하 진제 법원 대종사의 모습.
종정예하 진제 법원 대종사의 모습.
종정예하 신년하례에서 총무원장 원행스님이 인사말을 하고 있는 모습.
종정예하 신년하례에서 총무원장 원행스님이 인사말을 하고 있는 모습.
참석 대중들이 종정예하 진제 법원 대종사에게 예를 올리는 모습.
참석 대중들이 종정예하 진제 법원 대종사에게 예를 올리는 모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원융 2021-01-16 16:20:26
정치인들은 왜 만나서 구설에 오르실까
마치 종정스님이 특정 정치세력의 지지하는듯한 상황
좋은 모습은 아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