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모 신임 문화재청장, 총무원장 원행스님 예방
김현모 신임 문화재청장, 총무원장 원행스님 예방
  • 이성진 기자
  • 승인 2021.01.08 15:36
  • 호수 3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무원장 원행스님 “불교문화재 관심과 지원” 당부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왼쪽)이 김현모 신임 문화재청의 예방을 받은 자리에서 불교 문화재에 대한 관심과 지원을 당부했다. 예방 이후 기념사진 촬영 모습. 기념사진 촬영시에만 마스크를 벗었다.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왼쪽)이 김현모 신임 문화재청장의 예방을 받은 자리에서 불교 문화재에 대한 관심과 지원을 당부했다. 예방 이후 기념사진 촬영 모습. 기념사진 촬영시에만 마스크를 벗었다.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이 김현모 신임 문화재청장의 예방을 받은 자리에서 불교 문화재에 대한 관심과 지원을 당부했다. 총무원장 원행스님은 18일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4층 접견실에서 김현모 문화재청장의 예방을 받고 이같이 강조했다. 김 청장은 지난해 1223일 신임 문화재청장으로 임명됐다.

이날 총무원장 원행스님은 민족 정체성이 담겨 있는 국가 유·무형 문화재를 보존·관리 및 계승하는 중요한 소임을 맡으신 점 축하드린다관련 분야에 경험과 연륜이 깊은 전문가이신 만큼, 역할을 충분히 잘 해내실 것이라고 덕담을 전했다.

이어 불교계와 문화재청은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로 앞으로도 많은 관심과 도움을 부탁한다면서 종단에서도 문화재청의 역할 확대와 위상 제고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이 김현모 신임 문화재청장과 환담을 나누는 모습.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이 김현모 신임 문화재청장과 환담을 나누는 모습.

이에 김 청장은 어느 곳보다 불교계가 국가 문화재에 관심과 애정이 많은 만큼 이에 맞춰 업무를 진행하겠다그간 잘해왔듯이 앞으로도 불교계와 협력하고 소통하겠다고 화답했다. 또한 김 청장은 연등회의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 축하 인사와 함께 코로나 방역에 모범을 보인 종단에 고마움을 전하기도 했다.

김현모 신임 문화재청장은 서강대 정치외교학과 졸업하고 행정고시에 합격해 공직자의 길에 걸었다. 문체육관광부 예술진흥과 사무관을 시작으로 문화예술교육과장, 대한민국예술원 사무국장, 문체부 저작권정책관, 국립국악원 기획운영단장, 문체부 정책기획관 등 30년간 문화 행정을 담당해왔다. 2018년부터 문화재청 차장으로 근무했다.
 

총무원장 원행스님과 김현모 신임 문화재청장이 인사를 나누는 모습.
총무원장 원행스님과 김현모 신임 문화재청장이 인사를 나누는 모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