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픔과 어둠 뚫고 관세음보살 미소처럼…
아픔과 어둠 뚫고 관세음보살 미소처럼…
  • 신재호 기자
  • 승인 2020.12.31 23:02
  • 호수 3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해의 수평선과 밤하늘 사이를 비집고 여명이 밝아온다. 일체 중생의 괴로움을 낫게 해주는 관세음보살의 자애로운 미소가 먼저 눈에 들어온다. 손에 든 정병도 또렷해진다. 정병은 가장 깨끗한 물을 담는 병을 말한다. 그 안에 담긴 정수가 신축년 중생들의 고통과 목마름을 해소해 주는 감로수 되리라.

양양=신재호 기자 air501@ibulgyo.com

[불교신문3642호/2021년1월1일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