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문화사업단 올해 4만6000명에 사회공헌
불교문화사업단 올해 4만6000명에 사회공헌
  • 장영섭 기자
  • 승인 2020.12.23 14:34
  • 호수 3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공익 템플스테이 성과 자료집’ 발간
‘코로나 시대’에 국민들 힐링과 치유 기여

한국불교문화사업단(단장 원경스님)이 올해 3만 명에게 공익 템플스테이를 지원했다. 아울러 코로나19 대응 의료진과 소외계층 등 16000명에게 사찰음식 나눔도 진행했다.

불교문화사업단이 1222일 공개한 사회공익 템플스테이 성과 자료집(2020.12)’에 따르면 공익 템플스테이 운영사찰은 꾸준히 증가, 201863개소에서 201998개소, 2020114개소로 올해 기준 전국 139개 템플스테이 운영사찰의 82%가 공익 템플스테이를 운영한다.

이를 통해 최근 3년간 공익 템플스테이 참가자는 연인원 기준 총 89400명으로 집계됐다. 201819400명에서 201939600, 2020년에는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3400명이 문화사업단이 지원하는 각종 공익 템플스테이에 참가했다.

특히 코로나19로 문화사업단이 올해 첫 선보인 토닥토닥 템플스테이쓰담쓰담 템플스테이’, ‘코로나19 치유와 힐링 템플스테이에 총 26300명이 참가하며 많은 관심을 보였다. 문화사업단은 코로나19 대응 의료인과 공무원 등에게 지난 3월부터 12월까지 최대 34일을 무료 지원하는 토닥토닥 템플스테이를 운영, 지금까지 총 2400명에게 토닥토닥 템플스테이를 제공했다.

또한 코로나19로 타격을 입은 소상공인 및 여행업계를 대상으로도 6월부터 10월까지 12일 템플스테이를 무료 지원한 쓰담쓰담 템플스테이를 통해 총 3500명에게 휴식형 프로그램을 제공했다. 아울러 전 국민을 대상으로 11월 한 달간 참가비를 할인한 코로나19 치유와 힐링 템플스테이를 제공, 2400명이 참여하는 등 템플스테이를 통한 대국민 힐링과 치유에 앞장섰다.

사찰음식 도시락 나눔인 사회공헌 찾아가는 사찰음식운영 성과도 공개했다. 올해 문화사업단은 코로나19 관련 업계, 소상공인, 소외계층 등 총 16000명에 100회에 걸쳐 사찰음식 도시락이나 간식을 제공했다. 특히 전국의 사찰음식 특화 사찰과 연계해 해당 지역의 거점 병원과 소방서, 복지센터 등 코로나19 피해로 인해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곳을 중심으로 나눔을 이어갔다.

문화사업단은 코로나19 확산세가 계속되며 전 국민에게 치유와 힐링이 더욱 간절해진 만큼 2021년에도 사회공익 활동을 확대 진행할 예정이다. 문화사업단장 원경스님은 코로나19가 야기한 사회 불안과 갈등 해결이 이 시대의 화두가 됐다문화사업단은 앞으로도 더 많은 공익 활동을 바탕으로 템플스테이와 사찰음식을 통한 전 국민의 심신안정과 힐링에 더욱 정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