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극복 위한 온택트 법회 ‘10만 수보리 합창’ 열린다
코로나 극복 위한 온택트 법회 ‘10만 수보리 합창’ 열린다
  • 홍다영 기자
  • 승인 2020.11.26 10:50
  • 호수 363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라인 금강경 독송으로
코로나 종식 발원합니다”

중앙신도회 부설 날마다좋은날
12월12일 ‘온택트 행복바라미’

코로나19 극복과 한반도 평화를 기원하는 <금강경> 독송 정진 ‘10만 수보리의 합창’이 올 12월 온택트(온라인 대면)로 펼쳐진다.

조계종 중앙신도회 부설 사단법인 날마다 좋은날(이사장 주윤식)은 12월12일 오후2시부터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전통문화예술공연장과 조계사 대웅전 앞에서 ‘2020 서울붓다페스티벌 & 행복바라미 문화대축전’을 거행한다.  
 

사상 처음 온택트 형식으로 열리는 이번 행사에서는 교구신도회와 포교사단 지역단, 신행단체 등 108개 팀이 줌(Zoom)을 이용해 온라인으로 한 곳에 모여 금강경을 독송한다. 전통문화공연장과 조계사 간 이원 생중계로 진행되며, 전국의 108개 사찰 및 단체들 정진 모습도 공연장 화면으로 띄워진다. 

명종 5타와 식전 공연으로 시작하는 이번 행사는 주윤식 중앙신도회장의 인사말로 본 행사의 시작을 알린다. 이어 총무원장 원행스님의 치사와 내빈 축사, 교구신도회의 동참인사, 코로나 극복 청소년 UCC공모 및 불교전통문화사진공모전 시상, 전국의 청정수를 온라인으로 합수하는 합수식 퍼포먼스, 기원문 낭독 등의 순으로 진행된다.

이어 전국 108 참가단의 금강경 독송이 행사의 대미를 장식한다. 온라인으로 연결된 전국의 불자들은 코로나 극복을 발원하며 40여 분 동안 한마음으로 경전을 합송한다.

코로나로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국민들을 위로하기 위한 문화공연도 준비돼 있다. 트로트 가수 송가인과 김경민이 함께하는 3부 축하공연에서는 불교음악원 봉은합주단을 비롯해 교구신도회의 문화공연, 국악밴드와 성악의 협연 등으로 분위기를 한껏 끌어 올린다.     

주윤식 회장은 “코로나 장기화로 올해는 전국 불자들과 비대면 온라인으로 소통하는 행복바라미 문화대축전으로 개최하게 됐다. 불교를 대표하는 사회공헌사업인 행복바라미의 가치를 구현하고, 각자의 자리에서 금강경을 독송하며 코로나 조기 종식을 위해 원력을 모으겠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2020 행복바라미 문화대축전 조직위원회와 BTN불교티비가 주관한다. 

[불교신문3633호/2020년11월28일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보천 오유지족 2020-12-03 10:12:12
원만한 축제를 발원합니다

코로나 위기에도 삶과 신행에 하나도 바뀔 게 없는
부처님의 가르침은 바로 최상의 진리임이
다시 한 번 증명되네요

보천 합장 나무아미타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