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미술사학회 20주년 기념 특별 학술대회 개최
불교미술사학회 20주년 기념 특별 학술대회 개최
  • 이천운 경남지사장
  • 승인 2020.11.17 09:21
  • 호수 3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교미술사학회 20주년 기념 특별학술대회가 11월14일과 15일 통도사성보박물관에서 비대면 화상회의 방식으로 열렸다.
불교미술사학회 20주년 기념 특별학술대회가 11월14일과 15일 통도사성보박물관에서 비대면 화상회의 방식으로 열렸다.

불교미술사학회가 창립 20주년을 맞아 특별 학슬대회를 개최했다. 올해로 35회 째를 맞은 불교미술사학회 학술대회는 11월 14일과 15일 이틀 동안 통도사 성보박물관에서 비대면 화상회의 형식으로 진행됐다.

발표에 앞서 통도사성보박물관장 송천스님은 인사말을 통해 “불교미술사학회는 한국 불교미술사와 관련한 회화 ․ 조각 ․ 건축 ․ 공예 ․ 보존수복 등에 관심을 가진 연구자들의 모임” 이라고 소개하고, 이번 학술대회는 학회 창립 20주년을 기념해 ‘불교미술의 새로운 시각’이라는 주제로 기획하게 됐다“고 말했다.
 

발표와 토론에 앞서 통도사성보박물관장 송천스님이 화상으로 인사말을 전하고 있다.
발표와 토론에 앞서 통도사성보박물관장 송천스님이 화상으로 인사말을 전하고 있다.
제5회 영축학술상 시상식에서는 '경주 사천왕사지 출토 녹유수파형전(綠釉水波形塼)에 대한 검토' 라는 논문을 발표한 김동하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연구원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제5회 영축학술상 시상식에서는 '경주 사천왕사지 출토 녹유수파형전(綠釉水波形塼)에 대한 검토' 라는 논문을 발표한 김동하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연구원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어 우수한 신진 연구논문을 발표한 학자를 시상하는 제5회 영축학술상 시상식이 열려 <경주 사천왕사지 출토 녹유수파형전(綠釉水波形塼)에 대한 검토>라는 논문을 발표한 김동하(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연구원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김동하 연구원은 ”학문적 성과를 위해 연구했는데 좋은 상까지 받게돼 영광“이라고 말하고 ”앞으로도 좋은 연구 성과를 내기 위해 멈추지 않고 매진 하겠다“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학술대회 첫날에는 ‘佛國寺 금동아미타불상과 금동비로자나불상 新硏究’ 발표 서지민(충북대학교), 토론_한재원(문화재청), ‘畵本으로 본 석굴암 창건시기’ 발표 한정호(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고고미술사학과), 토론_김혜원(국립경주박물관), ‘화승의 회화제작 역량과 영역’<민화와 관련하여> 발표 최엽(추계예술대학교), 토론_김자현(울산대학교), ‘경계’의 불화 : 일본 興正寺 소장 조선 16세기 <석가설법도>‘ 발표 신광희(중앙승가대학교), 토론_김형곤(고양시청 향토문화재위원), ’통도사 사자목 오층석탑 고찰‘ 발표 김지현(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토론_김동하(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이 진행됐다.

둘째 날에는 오호석(단국대학교 석주선기념박물관)교수의 진행으로 ’미륵사상이 반영된 다마무시즈시(玉蟲廚子) -궁전부 회화를 중심으로-‘ 발표 진영아(동국대학교), 토론_허형욱(국립중앙박물관), ’통일신라시대 쌍탑 사찰의 당탑 변화 고찰‘ 발표 김주용(경주대학교), 토론_신용철(양산시립박물관), ’고창 선운사 창당암 석조지장보살삼존시왕상과 조각승 승호‘ 발표 안여진(원광대학교박물관), 토론 조태건(불교문화재연구소)의 순서로 진행됐다.

불교미술사학회는 현재까지 학회지 불교미술사학제30집을 발간 했으며, 매년 봄 ․ 가을 학술대회를 통해 우리나라 불교미술사학계의 새로운 연구와 발전을 도모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