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찰나의 화두] ‘그리운 도반’
[찰나의 화두] ‘그리운 도반’
  • 신재호 기자
  • 승인 2020.11.11 14:08
  • 호수 3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같이 걷던 도반을 잠깐 사이에 잃었다. 마지막 인사 여유도 없이 너무 빨리 떠난 도반이 벌써 그립기만 하다. 11월5일 중앙종회는 개원 직후, 황망하게 먼 길 떠난 고인이자 전 중앙종회의원이었던 각성스님을 추모하는 묵념의 시간을 가졌다. 

[불교신문3628호/2020년11월11일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