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상으로 면역력 강화, 코로나 극복 가능”
“명상으로 면역력 강화, 코로나 극복 가능”
  • 이성수 기자
  • 승인 2020.10.29 12:41
  • 호수 3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명상총협회 한국베트남경제문화협회
11월14일 부산 벡스코서 ‘명상힐링 콘서트’

매일 100명 안팎의 코로나 19 확진자가 발생하는 가운데 명상을 통해 치유하는 자리가 마련된다.

한국명상총협회(운영위원장 이용태)와 사단법인 한국베트남경제문화협회(부산회장 전종호)는 11월14일 오후2시 부산 벡스코 컨벤션홀에서 ‘명상힐링 콘서트’를 개최한다. 서울 참불선원장 각산스님(한국명상총협회장), 사단법인 돌밭공동체 이사장 베르나르 신부, 이시형 한국자연의학종합연구원장(세로토닌 문화원장)이 코로나 19로 심신이 지친 국민을 위로하고 명상을 통한 힐링에 대해 강연을 한다.

코로나 시대를 맞아 명상, 영성, 정신의학에 근거해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방안을 제시하는 자리여서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번 ‘명상힐링 콘서트’는 부산 해운대구청(구청장 홍순현)의 후원으로 열린다.

각산스님, 베르나르신부, 이시형 박사 강연
명상, 정신의학, 영성 관점 '치유' 방안 제시

선정과 지혜의 수행법인 불교의 정혜쌍수(定慧雙修)를 강조하고 있는 각산스님은 이날 “규칙적인 호흡명상은 성인들의 후천적 면역체계도 높여준다”는 내용의 강연할 예정이다. 강연주제는 ‘마음 다스리는 명상법과 지혜 통찰’이다. 명상 참선을 매일 규칙적으로 하면 스트레스가 일반화되어 있는 현대인들의 마음이 안정되어 면역체계를 강화하는 효과를 거둔다는 입장이다.

서강대 종교학과 교수를 지낸 베르나르 신부는 불안한 마음을 치유하기 위해서는 영성에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할 예정이다. 강연 주제는 ‘참선 속의 행복 명상법’이다. 간화선에 근거한 성철스님의 참선수행을 주제로 박사학위를 받은 베르나르 신부는 감염병에 대한 두려움보다 죽음의 문제를 직시하여 삶의 의미를 찾아야야 한다는 견해를 갖고 있다.

정신·예방의학의 권위자로 명상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이시형 박사는 현대의학이 밝혀낸 면역력의 핵심에 대해 강의한다. 주제는 ‘국민정신 건강을 위한 명상의 효과’이다. 코로나 바이러스에 노출되어도 감염의 차이가 발생하는 것은 면역력에서 비롯된다는 의학적 소견을 밝힐 예정이다. 면역력을 향상시키기 위한 음식, 생활습관, 건강법 등을 제시한다.
 

코로나 19 예방 차원에서 참석인원을 250명으로 제한하고, 행사 당일 발열체크와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을 준수한 가운데 ‘명상힐링 콘서트’가 진행된다.

이용태 한국명상총협회장과 전종호 한국베트남경제문화협회 부산회장은 10월26일 기자간담회를 갖고 ‘명상힐링 콘서트’의 구체적인 내용을 설명했다. 이용태 회장과 전종호 회장은 “삶의 지혜와 마음 다스리는 방법을 통해 코로나 시대에 직면에 불안감과 우울감을 완화시키고 코로나를 극복할 수 있는 면역력을 높이는 방법을 안내받는 자리로 마련했다”고 취지를 밝혔다.

이어 “우리 시대 학계와 종교계에서 존경받는 분들이 한자리에 모여 강연하는 흔치 않은 기회”라면서 “감염병에 대한 시민들의 과도한 불안과 스트레스를 예방하고 정신건강 정보와 심리지원을 통해 코로나를 극복하자는 대국민 응원의 취지를 담고있다”고 관심을 당부했다.

코로나 19 장기화로 스트레스가 많아지는 상황에서 열리는 이번 '명상힐링 콘서트'는  부산 시민은 물론 국민들에게 생활에서 실천 가능한 치유 방안을 제시할 것으로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