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도사 영축문학상, 지역 문인들 창작활동 격려
통도사 영축문학상, 지역 문인들 창작활동 격려
  • 이천운 경남지사장
  • 승인 2020.10.24 16:12
  • 호수 3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월23일 통도사 해장보각에서 열린 영축문학상 시상식.
10월23일 통도사 해장보각에서 열린 영축문학상 시상식.

영축총림 통도사(주지 현문스님)가 문학인들의 창작활동을 격려하고 문학의 발전을 지원하기 위한 영축문학상 시상식을 개최했다.

10월23일 해장보각에서 열린 시상식은 영축총림 통도사 방장 성파스님과 주지 현문스님, 사중스님들과 김일권 양산시장, 정영자 영축문학회장을 비롯한 지역 문인들이 함께했다.

올해 2회째를 맞는 영축문학상은 창작활동과 문단활동에 봉사와 헌신으로 노력해온 문인들의 창작의욕을 고취 시키고 우리 문학의 미래를 열어나갈 역량있는 작가들을 발굴함으로써 한국 순수문학의 발전과 지평을 넓히기 위해 제정됐다.

 

영축총림 방장 성파스님은 "문학은 인간의 마음을 어루만지고 위로하며 공감을 통해 소통하는 수단”이라며 영축문학상 수상 문인들을 축하했다.
영축총림 방장 성파스님은 "문학은 인간의 마음을 어루만지고 위로하며 공감을 통해 소통하는 수단”이라며 영축문학상 수상 문인들을 축하했다.

영축총림 방장 성파스님은 “문학은 인간의 마음을 어루만지고 위로하며 공감을 통해 소통하는 수단”이라며, “인류사의 발전은 문학의 발전과 그 흐름을 같이해 왔다”고 설명하고 “문학의 발전을 위해 창작의 시공간을 만들어 가는 문인들을 격려하는 영축문학상에 많은 관심과 사랑을 보내 주시기 바란다”고 치하했다.
 

통도사 주지 현문스님은 "영축문학상의 발전이 한국문학발전에 기여하는 그날까지 통도사는 관심과 지원을 이어 가겠다”고 격려했다.
통도사 주지 현문스님은 "영축문학상의 발전이 한국문학발전에 기여하는 그날까지 통도사는 관심과 지원을 이어 가겠다”고 격려했다.

통도사 주지 현문스님은 “영축총림 통도사는 구하스님 때부터 등 방장 성파스님에 이르기까지 문학을 소중히 여기는 역사와 가풍을 가지고 있었다고 소개하고 영축문학상의 발전이 한국문학발전에 기여하는 그날까지 통도사는 관심과 지원을 이어 가겠다”고 격려했다

제2회 영축문학상 공모에 163명의 회원이 응모한 가운데 장르별로는 시 120명, 시조 22명, 동시 2명, 동화 1명, 수필 11명, 소설 7명이다. 예심과 본심을 거쳐 선정된 대상에는 텅 빈 암자의 가을 풍경에 깃든 깨달음의 진경(眞境)을 표현한 손무경 작가의 '통도사 반야암(시조)'이 선정됐다.
 

손무경 작가가 '통도사 반야암'(시조)라는 작품으로 대상의 영예를 안았다. 오른쪽은 통도사 주지 현문스님.
손무경 작가가 '통도사 반야암'(시조)라는 작품으로 대상의 영예를 안았다. 오른쪽은 통도사 주지 현문스님.

영축문학상은 생의 끝자락에 선 노부부가 서로에 대한 원망과 상처를 딛고 통도사 자장암 앞에서 연민의 손을 내미는 김동숙 작가의 '눈부처'(소설)와 방황과 번뇌에서 벗어나 참된 나를 찾기 위한 깨달음을 구하는 내용의 한이나 작가의 '통도사 적멸보궁 앞에서'(시)가 각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밖에도 영축시낭송상은 시인 보혜스님이 선정됐다.
 

영축문학상을 수상한 「눈부처」(소설) 김동숙 작가
영축문학상을 수상한 「눈부처」(소설) 김동숙 작가
영축문학상을 수상한 한이나 작가의 「통도사 적멸보궁 앞에서」(시)
영축문학상을 수상한 한이나 작가의 「통도사 적멸보궁 앞에서」(시)
영축시낭송상을 수상한 시인 보혜스님
영축시낭송상을 수상한 시인 보혜스님
김일권 양산시장은  "영축문학상 수상자들에게 축하의 인사를 전하며 지역문단 발전을 위해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일권 양산시장은 "영축문학상 수상자들에게 축하의 인사를 전하며 지역문단 발전을 위해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