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종교연합, 문명의 위기와 종교 주제로 평화포럼
한국종교연합, 문명의 위기와 종교 주제로 평화포럼
  • 이시영 충청지사장
  • 승인 2020.10.23 17:14
  • 호수 3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종교연합은 10월21일 대전 광수사에서 '문명의 위기와 종교'를 주제로 평화포럼을 개최했다.
한국종교연합은 10월21일 대전 광수사에서 '문명의 위기와 종교'를 주제로 평화포럼을 개최했다.

한국종교연합(상임대표 박경조 성공회 신부)은 10월21일 대전 광수사에서 ‘문명의 위기와 종교(기후 환경문제 중심)’를 주제로 106차 평화포럼을 개최했다.

이날 포럼은 코로나19로 한국종교연합 상임대표 박경조 신부와 공동대표 무원스님, 공동대표 이상호 유교신문 대표, 초대회장 진월스님, 정용래 유성구청장을 비롯한 발표자와 토론자 등 최소한의 인원만 참석한 가운데 유튜브로 생중계됐다.

공동대표 무원스님은 인사에서 “현대는 기후변화로 인해 가뭄과 홍수, 폭염, 대형 산불, 황사, 산성비, 해양 오염 등 각종 환경문제와 정체 모를 감염병의 확산으로 전 세계가 몸살을 앓고 있다”며 “급변하는 기후로 인해 문명과 생태계가 파괴되고 있는 문제들을 해결해 나갈 방안을 찾기 위해 이 자리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포럼은 이정배 전 감신대 교수가 ‘문명 비판적 시각에서 본 코로나, 독일까 득될까’, 세상과 함께 이사장 유연스님이 ‘중생이 아프니 나도 아프다’를 주제로 기조발표를 했으며 이우송 살림문화재단 이사장과 김대선 원불교 교무가 토론자로 나섰다.

유연스님은 “인간이 행복하게 살기 위해 과학을 발전시키고 경제성장을 이루어 냈지만, 사람과 지구는 질병 속에 신음하고 있다”며 “국난과 자연재앙이 있을 때 종교인들이 현장에서 기도와 수행으로 국가와 국민들을 위로하고 함께 극복했듯이, 지구위기에 적극적으로 실천하고 불살생의 생명존엄을 알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한국종교연합은 2000년 6월에 창립된 비영리민간단체로서 종교 간의 차이를 존중하며 서로 연대하여 정의롭고 평화로운 세계의 건설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