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비순례, 부처님 진리로 돌아가는 역사적인 일”
“자비순례, 부처님 진리로 돌아가는 역사적인 일”
  • 홍다영 기자
  • 승인 2020.10.15 11:52
  • 호수 3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무원장 원행스님 10월15일 자비순례단 방문
상월선원 만행결사 사부대중 ‘찬탄’


“부처님처럼 법을 전하기 위해 걷고 있다
목표한바 성취 결사 원만회향 하길” 기원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은 10월15일 대중이 머물고 있는 문경 STX 리조트를 찾아 대중을 격려했다.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이 한국불교 중흥과 국난극복을 위해 행선을 이어가는 상월선원 만행결사 사부대중을 찬탄했다.

총무원장 원행스님은 10월15일 자비순례 대중이 머물고 있는 문경 STX 리조트를 직접 방문해 사부대중이 함께하는 자비순례에 지지와 성원을 보냈다.

총무원장 스님은 만행결사 전 대중을 향해 “부처님께서 길에서 태어나 길에서 전법을 하셨던 것처럼, 상월선원 만행결사 자비순례는 부처님 진리로 돌아가, 근본불교로 향하는 역사적인 일이 아닐 수 없다”며 “부처님께서 성도하신 부다가야에서 바라나시로 가 초전법륜을 전한 것처럼 여러분 모두 제자들을 찾아갔던 부처님처럼 법을 전하기 위해 걷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총무원장 스님이 회주 자승스님과 결사대중들을 만나 차담을 나누는 모습.
총무원장 원행스님은 10월15일 순례 대중이 머물고 있는 문경 STX 리조트를 방문해 사부대중을 격려했다. 
총무원장 원행스님은 10월15일 순례 대중이 머물고 있는 문경 STX 리조트를 방문해 사부대중을 격려했다. 
윤정은 대불련 회장이 청년 불자를 대표해 스님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이어 “업무를 핑계로 함께 동참하지 못해 참회한다. 비구, 비구니, 우바이, 우바새 모든 분들에게 감사드린다”며 “한 분도 건강에 이상 없이 목표한 바를 성취하고, 결사를 회향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총무원장 스님은 만행 중인 순례 대중을 위해 금일봉 공양을 선물했다. 

이날 오전11시 문경 STX 리조트에 도착한 총무원장 스님은 자비순례를 이끌고 있는 회주 자승스님과 결사대중으로 참여하고 있는 호계원장 무상스님, 중앙종회의장 범해스님, 총도감 호산스님, 지객 원명스님, 주윤식 중앙신도회장, 정충래 동국대 이사 등과 차담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회주 자승스님은 “종무행정에 바쁘심에도 불구하고 대중들을 격려하기 위해 방문해 주셔서 감사하다”며 “총무원장 스님 격려 덕분에 힘을 얻어 무사히 완주할 것”이라며 고마움을 표했다.

중앙종회의장 범해스님도 종회를 대표해 순례를 잘 해나가고 있다며 총무원장 스님 방문에 감사 인사를 했다. 총도감 호산스님도 매일 40~50여 명의 대중들이 의료진료소를 찾아 발을 치료해 가며 순례를 하고 있다는 등의 상황을 전했다. 

이에 총무원장 원행스님은 “동화사에서 봉은사에서 500km를 걷는 역사적인 대장정을 시작하셨다. 함께 동참하지 못해서 죄송하다”면서, 자리에 함께한 결사대중을 향해 “큰 일이든 작은 일이든 역사적인 결사를 완수하려면 목숨을 건다는 각오로 임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경=홍다영 기자 hong12@ibulgyo.com
사진=김형주 기자 cooljoo@ibulgyo.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