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만행결사단이 길을 나선 이유
[사설] 만행결사단이 길을 나선 이유
  • 불교신문
  • 승인 2020.10.14 09:51
  • 호수 3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불교 중흥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발원하는 사부대중 100여명이 21일간 500km를 걷는다. 위례 신도시 천막법당 안에서 최악의 조건을 무릅쓰고 동안거 석달 간 화두 정진했던 상월선원 9명 스님을 비롯한 출재가자들은 10월7일 동화사 통일대불전 앞에서 입재식을 갖고 만행결사를 시작했다. 

대구에서 낙동강을 따라 문경새재를 넘고 다시 남한강변을 걸어 10월27일 서울 봉은사에서 회향하는 만행결사단은 걷는 동안 자신과 싸우며 코로나19로 지치고 힘든 국민들과 아픔을 나누고 한국불교 중흥을 모색할 계획이다. 원래 인도에서 부처님께서 가신 길을 따라 순례의 길을 계획했지만 코로나로 인해 국내 종주로 변경했다. 코로나19가 잦아들면 결사단은 원래 계획했던 대로 부처님께서 일평생 걸으신 ‘다르마 로드’를 재개한다. 

순례단에는 총무원장을 역임한 자승스님을 중심으로 9명의 상월선원 대중 스님과 중앙종회의장 범해스님, 호계원장 무상스님 등 종단 지도자, 주윤식 중앙신도회장 등 신도회 간부, 윤정은 대학생불교연합회장 등 청년 학생 일반 재가자 비구 비구니 스님이 함께 한다.

순례단은 매일 30km 4만보를 걷고 밤에는 노숙과 다름없는 한데 잠을 청하며 씻지도 옷을 갈아입지도 못하는 최악의 조건을 감내한다. 일평생 길을 걸으며 오직 중생의 행복과 이익을 빌었던 부처님과 수행자처럼 결사단은 한국불교와 국가를 위한 화두만 챙길 계획이다.

만행결사는 부처님께서 가신 길을 따르는 불제자의 당연한 도리며 불교 수행이다. 부처님은 길 위에서 태어나 길을 걷다가 길 위에서 열반에 들었다. 부처님의 삶을 이어받아 수행자들 역시 평생을 길을 걷다 길 위에서 끝맺는다.

한 군데 머물지 않는 길은 집착하지 않는 수행자의 삶이며 끝없이 달라지는 풍경은 고정불변을 인정하지 않는 불교의 무상관이다. 꼭 필요한 물품만 챙기는 단출한 짐은 수행자의 무소유며 지나온 길에 미련두지 않는 의연함은 부처와 조사조차도 과감히 버리는 수행자의 자유의지다. 머물지 않고 소유하지 않고 집착하지 않는 ‘절대 자유’의 길. 바로 수행자의 삶이다. 

수행자가 걷는 길은 일반인 걸음과는 다르다. 수행자의 걸음은 중생의 이익과 행복을 위한 자비의 길로 향한다. 부처님께서는 태어나자마자 여섯 방위를 향해 일곱걸음을 걷고 ‘모든 생명 가진 귀한 존재를 편안케 하리라’고 외쳤으며, 성도(成道) 후 제자들에게 ‘세간의 안락과 모든 사람의 이익을 위해’ ‘비구들이여 이제 길을 떠나라’고 선언하셨다.

부처님의 가르침에 따라 제자들이 길을 떠나 중생의 이익을 위해 헌신했기에 교단이 성립되고 인류는 잘 사는 길을 깨달았다. <화엄경>의 선재동자가 53선지식을 찾아 수많은 사람을 만나 법을 묻고 도를 구하듯, 만행결사의 걸음이 코로나로 지치고 방황하는 국민들에게 희망을 안겨주는 구도의 행각이 되기를 기원한다.

전국의 불자들도 결사단이 건강하게 발원한 바를 성취하기를 함께 기도하고 고행을 감수하며 길을 나선 의미를 함께 나누고 공유하는 기회를 갖기를 바란다.  

[불교신문3620호/2020년10월14일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