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양주도 없이 살면서…’ 백만원력 동참
‘공양주도 없이 살면서…’ 백만원력 동참
  • 박봉영 기자
  • 승인 2020.10.07 15:31
  • 호수 362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 길상선원, 아름다운동행에 1000만원 기탁
은사 스님 동참 소식에 상좌도 200만원 기탁
대구 길상선원은 10월7일 총무원장 원행스님에게 백만원력 결집불사 기금 1200만원을 기탁했다. 왼쪽부터 아름다운동행 상임이사 일화스님, 총무원장 원행스님, 해인사국일암 감원 명법스님.
대구 길상선원은 10월7일 총무원장 원행스님에게 백만원력 결집불사 기금 1200만원을 기탁했다. 왼쪽부터 아름다운동행 상임이사 일화스님, 총무원장 원행스님, 해인사국일암 감원 명법스님.

대구지역에서 수행과 포교에 매진하고 있는 길상선원(주지 원명스님)이 종단의 미래를 위한 백만원력 결집불사에 동참했다. 길상선원은 공양주 없이 주지 원명스님과 상좌 정주스님 등이 전부인 조그만 수행포교도량이다.

전달식은 원명스님의 사촌 사제인 해인사 국일암 감원 명법스님이 대신 참석했다. 명법스님은 공양주도 없이 주지 스님과 상좌가 운영하는 길상선원에서 종단이 하는 일에는 적극 참여해야 한다며 백만원력 결집불사에 동참한 것이라며 원명스님이 1000만원을 내자 상좌인 정주스님도 수중에 있던 200만원을 기꺼이 동참금으로 내주는 모습에 감동을 느꼈다고 말했다.

총무원장 원행스님은 어렵게 살아가면서도 종단을 위하는 그 마음이 그대로 전해지는 것 같다. 어려운 가운데 십시일반 동참하는 사연을 들을 때마다 큰 힘을 얻는다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심각한일 2020-10-07 20:57:34
오죽하면 공양주가
없을까 걱정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