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찰나의 화두] “코로나? 우리는 몰라유~”
[찰나의 화두] “코로나? 우리는 몰라유~”
  • 신재호 기자
  • 승인 2020.09.24 09:32
  • 호수 3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 아래 세상은 코로나로 난리인데, 산사를 지키는 장독대는 올망졸망 평화롭다. 다가가 보니 항아리는 뚜껑 위로 묵직한 돌 하나씩 짊어지고 있다. 풍파에도 장맛들이기 삼매에 빠져 묵묵히 자리를 지킨다. 문득 오랜시간 나를 지켜준 고마운 얼굴들이 떠오른다.

[불교신문3616호/2020년9월23일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