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양우 문체부장관 “코로나 방역 협조 불교계에 감사”
박양우 문체부장관 “코로나 방역 협조 불교계에 감사”
  • 이성진 기자
  • 승인 2020.09.16 14:59
  • 호수 3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 예방 자리서
박양우 문체부 장관이 총무원장 원행스님(왼쪽)을 예방한 자리에서 코로나19 예방 및 확산 방지에 앞장서고 있는 불교계에 고마움을 표했다.
박양우 문체부 장관이 9월16일 총무원장 원행스님(왼쪽)을 예방한 자리에서 코로나19 예방 및 확산 방지에 앞장서고 있는 불교계에 고마움을 표했다.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을 예방한 자리에서 코로나19 예방 및 확산 방지에 앞장서고 있는 불교계에 고마움을 표했다. 박양우 장관은 916일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4층 접견실에서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과 이와 같이 환담을 나눴다.

박 장관은 불교계는 코로나19 발생 초기부터 방역 당국의 지침을 성실히 이행해주고 있어 감사드린다앞으로도 불교계에서 힘을 보태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총무원장 원행스님은 모두가 힘든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상황에서도 정부가 선도적으로 잘 대처해줬다며 격려를 건넨 뒤, “물론 여러 가지 어려움이 많지만, 국민 안전과 생명 보호라는 최우선의 가치를 위해 협조하겠다고 화답했다.
 

환담을 나누고 있는 총무원장 원행스님(왼쪽)과 박양우 문체부 장관(왼쪽 두번째)의 모습.
환담을 나누고 있는 총무원장 원행스님(왼쪽)과 박양우 문체부 장관(왼쪽 두번째)의 모습.

한편 이날 총무원장 원행스님은 코로나19의 상황이 장기화됨에 따라 어려움을 겪는 문화재 보유 사찰에 대한 지원과 관심을 요청하기도 했다.

총무원장 원행스님은 코로나로 인해 전국 각지 문화재 보유 사찰에서 국가지정문화재를 관리해 온 전문 인력들의 인건비 마련이 어려운 상황이라며 국가지정문화재와 관련해선 정부 차원의 지원이 검토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이에 박 장관은 총무원장 스님께서 말씀해주신 내용에 대해 꼼꼼하게 챙겨보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