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찰나의 화두] 말없는 안심법문
[찰나의 화두] 말없는 안심법문
  • 신재호 기자
  • 승인 2020.08.26 13:24
  • 호수 3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횡단보도에서 신호를 기다리는 이는 잔뜩 마스크를 올려 썼다. 그 뒤로 보이는 가족은 셀카를 찍기 위해 가까이 앉아있지만 어딘지 불안한 기색이 보인다. 배경이 되어주는 스님은 언제나 이 자리에서 목탁을 든다. 말없는 안심법문을 전해주려는 듯이. 

[불교신문3608호/2020년8월26일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