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록적인 집중호우에 전북지역 사찰들도 피해
기록적인 집중호우에 전북지역 사찰들도 피해
  • 권태정 전북지사장
  • 승인 2020.08.11 07:59
  • 호수 3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원 선국사, 전주 칠성사, 순창 대모암 산사태 토사 유입
남원 선국사가 계속 퍼붓는 장맛비에 흙더미가 쓸려내려오자 응급으로 비닐 포장을 덮어두고 있다.
남원 선국사가 계속 퍼붓는 장맛비에 흙더미가 쓸려내려오자 응급으로 비닐 포장을 덮어두고 있다.

전북 남원 선국사와 순창 대모암, 전주 칠성사 등에 87일을 전후하여 기록적인 집중호우로 인한 큰 피해가 발생했다.

조계종 제17교구 남원 선국사가 집중호우로 인한 산사태로 큰 피해를 입었다. 남원 선국사 주지 희권스님은 계속된 장맛비에 87일 오후부터 내린 폭우로 88일 산사태가 발생했다면서 계곡이 넘치고 토사가 유입돼 상수도도 모두 유실됐다고 밝혔다. 대웅전 뒤편 축대가 무너지기도 했지만 다행이 대웅전 건물 피해는 없다. 하지만 미륵전 뒤편으로 많은 양의 토사가 흘러들어 왔고, 사찰 진입로가 침식 유실된 상황이다. 상수도도 파손되어 물을 쓸 수 없게 됐다. 어떻게 해야 할지 막막하다며 피해를 호소했다.

이처럼 시찰 진입로는 유실되어 사라지고, 뿌리채 뽑힌 나무들은 이리저리 나뒹굴고 있을 정도로 주변이 훼손됐고, 창고로 쓰던 컨테이너는 폭우에 휩쓸려 나뭇가지에 겨우 걸려 있기도 하는 등 상황이 급박했던 상황을 보여줬다.

남원 선국사는 685(신라 신문왕 5)에 용천사(龍泉寺)라는 이름으로 창건했다가 절 둘레에 교룡산성을 쌓은 뒤 이름을 바꾼 역사를 가진 호국사찰이다. 임진왜란 때에는 군사적 요충지로 백성들의 피난처가 됐고, 동학농민봉기 때에는 동학군이 머물기도 했었다.

이와 함께 인근 교룡산성 군기고터 발굴 현장도 이번 폭우로 인해 토사 유입 등의 피해를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전주 칠성사(주지 영명스님)89일 토사유입으로 급박한 상황이 발생했다. 이에 조계종 17교구본사 금산사 주지 일원스님과 교무국장 응묵스님, 칠성사 신도와 금산사 종무원들이 부랴부랴 수습하여 큰 피해를 막았다.

순창 대모암도 89일 새벽에 일어난 산사태로 쏟아진 흙더미에 장독대가 파묻혀 사라졌다. 이 때문에 장독에서 숙성되고 있던 된장과 고추장을 모두 잃게 됐다. 주지 동산스님은 신도들과 나누려 많이 담근 된장을 다 못 먹게 됐다며, 순창군청이 응급 복구를 지원하고 있으나 치우는 데만도 얼마나 힘들고 오래 걸릴지 걱정을 토로했다.
 

남원 선국사 법당 뒤로 흙더미와 물사태가 쏟아져 내리고 있다.
남원 선국사 법당 뒤로 흙더미와 물사태가 쏟아져 내리고 있다.
물폭탄이 휩쓸고 지나간 뒤 선국사 마당과 진입로, 해우소, 컨테이너가 쓸려내려가 폐허처럼 변해 있다.
물폭탄이 휩쓸고 지나간 뒤 선국사 마당과 진입로, 해우소, 컨테이너가 쓸려내려가 폐허처럼 변해 있다.
전주 칠성사 축대 위로 토사가 밀려내려온 것을 교구장 일원스님 등 사부대중이 긴급처치한 모습이다.
전주 칠성사 축대 위로 토사가 밀려 내려온 것을 교구장 일원스님 등 사부대중이 긴급처치한 모습이다.
순창 대모암 뒤 산비탈에서 큰 토사가 밀려내려와 장독대를 덮쳐서 된장과 고추장을 하나도 못쓰게 되는 피해를 입었다.
순창 대모암 뒤 산비탈에서 큰 토사가 밀려내려와 장독대를 덮쳐서 된장과 고추장을 하나도 못쓰게 되는 피해를 입었다.
요사채 뒷부분 100평 정도가 무너져내리자 칠성사 스님들이 흙을 치워내고 수로를 정비하는 모습
요사채 뒷부분 100평 정도가 무너져내리자 칠성사 스님들이 흙을 치워내고 수로를 정비하는 모습
폭우피해를 복구하기에 여념없는 전주 칠성사 스님들.
폭우피해를 복구하기에 여념없는 전주 칠성사 스님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