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인들이 안주할 수 있는 생명력 넘치는 예술 경지”
“현대인들이 안주할 수 있는 생명력 넘치는 예술 경지”
  • 장영섭 기자
  • 승인 2020.08.12 20:43
  • 호수 3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옥연 초대전 ‘수미산 가는 길’
김옥연 작가는 수미산 가는 길을 주제로 초대전을 열었다.

대한민국미술대전 특선을 수상한 김옥연 작가가 수미산 가는 길을 주제로 두 번째 초대전을 갖는다. 김옥연 초대전 수미산 가는 길830일까지 해인총림 해인사 성보박물관에서 열린다. 해인사성보박물관 기획전시에 초대된 김옥연 화백은 우리나라 순수한지로 입체감을 내어 극락세계의 아름다움을 표현하며 불단 조각화의 새로운 지평을 연 작가로 평가된다.

전시회의 주제인 수미산은 그 높이를 헤아릴 수 없어 무한대의 뜻을 지닌 우주를 상징한다. 그러나 작가는 그 속에 꽃과 벌, 나비와 새를 형상화함으로써 수미산 역시 뭇 생명이 약동하는 화엄세계임을 보여준다. 해인사성보박물관장 원학스님은 신라시대 경주 분황사의 벽화로 노송도를 그려 새들이 실제 솔가지로 착각하여 앉았다는 솔거처럼 한 생을 붓과 더불어 신심의 깊이로 화엄세계를 구축한 불단조각화라며 수미단화는 선생이 구현하고자 노력하는 이상세계이며 오늘의 현대인들이 안주할 수 있는 생명력 넘치는 예술 경지라고 기리고 있다.

작가는 나의 작업은 전통과 현대의 삶 가운데서 그냥 흘러가는 시간 속에 나 그리고 내 속에 라는 화두를 가지고 끊임없이 되뇌고 성찰한다흔들림 없는 믿음을 얻고 크게 변화하고자 할 때 나를 성속시키고 내 안에 내제되어 있는 영감을 바탕으로 한지라는 오브제를 통하여 작품에 몰입하게 된다고 자신의 작품세계를 평했다.

김옥연 작가는 개인전 7회를 비롯해 코리아 아트페스티벌 등 그룹·기획전 120여 회를 열었다. 대한민국미술대전 특선과 대구미술대전 우수상 등 다수의 상을 받았다. 대구미협, 낙동미술대전, 새하얀미술대전, 대한민국미술대상전 초대작가이기도 하다. 2019년엔 국회의사당 한중 교류전, 중국 위해 위고 문화재단 초청 한중교류 개인전에도 참여했다. 현재 한국미협, 대구미협, 한묵회 회원, 현대미술협회 운영위원을 맡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