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혜인스님의 맨날천날] 더 좋은 일상이란?
[혜인스님의 맨날천날] 더 좋은 일상이란?
  • 혜인스님 고양 중흥사
  • 승인 2020.08.03 08:52
  • 호수 3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좋으면 좋고 싫으면 싫은 대로
그게 제일 행복한 일상인 걸…
혜인스님
혜인스님

800일이 지나간다. 별일 없이 지나간다. 100일 전에는 이런저런 생각이 많았던 만큼 이런저런 분들이 많이 오셔서 북적대며 지났는데, 이번엔 비 내리는 평일이라 그런지 여느 때처럼 평범하고 소소하게 지나간다. 그만큼 생각도 소소해져 이렇다 할 일렁임 없이 잔잔한 마음. 이 고즈넉함이 다행스러우면서도 아쉬우면서도 불안하면서도 아늑하다. 그렇다고 뭘 어쩔 수 있는 것도 아니니 그냥 소소하고 시시콜콜한 일상이나 들여다볼까.

사실 시시콜콜한 이야기보다 성스러운 침묵을 지키라는 부처님 말씀이 훨씬 좋다. 그래도 좀 덜 시시해서 마음이 가는 콜콜함이 있다면 가만히 바람에 움직이는 나뭇잎 보는 것. 하늘에 구름 지나가는 거 보는 것. 흙바닥 어느 쪽 웅덩이에 떨어지는 빗방울 보는 것. 풀밭에 누워 자는 강아지들 보는 것. 햇볕에 널어놓은 빨래들 보는 것. 소리 나지 않는 처마 밑 풍경 보는 것.

며칠 전엔 절 앞마당에 정원을 하나 만들었다. 직접 만들었다기보단 만드는 걸 도와드렸다. 그날 만들려고 했던 것도, 거기에 만들려고 했던 것도, 내가 만들려고 했던 것도 아니었지만, 두어 시간 땅도 갈고 씨도 뿌리고 나니 개운했다. 그 뒤로 며칠째 계속 비가 와서 다행이었다. 오늘 아침엔 벌써 싹이 올라온 놈들 보며 안심하면서 아직 싹 틔우지 못한 놈들을 걱정했다. 아무것도 계획하지 않았지만, 태어나서 만든 첫 정원이었다.

우리 절엔 강아지 두 마리가 산다. 원래 셋이었는데 한 놈은 어릴 때 집을 나갔다. 쾌 컸을 텐데 잘살고 있는지 보고 싶다. 몇 마리가 됐든 내가 키운다는 생각은 안 한다. 그냥 같이 사는 거다. 왜냐하면 강아지들이 나한테 ‘주인님’이라고 말 안 하니까. 그저 안아달라고 하면 안아주려고 하고, 만져달라고 하면 만져주려고 하고, 놀러 가자고 하면 놀러 가려고 한다. 내가 귀여워서, 내가 놀고 싶어서 다가가는 경우는 별로 없다. 아무리 좋아하는 사람도 혼자 있고 싶을 때 다가오면 귀찮으니까.

오랜만에 올라오기로 한 도반이 있었다. 아침에 전화를 했더니 통화가 안 되고 바로 끊어진다. 워낙 두문불출한 스타일이라 또 무슨 일이 있는가 싶어서 다른 도반한테 그 스님 안부를 물었더니 아무 일도 없었다는 듯 그 스님한테서 문자가 온다. 괜히 괘씸한 마음이 들어 삐진 척 장난을 쳤더니, 대뜸 왜 계속 통화 중이냐는 답장이 온다. 에고. 내 전화기가 고장 난 줄도 모르고 죄 없는 남 탓이나 하고 있었네. 이으구 이 한심스런 인간아.

기도에 도움이 좀 될까 하여 수행 삼아 저녁을 자주 거르는데, 오늘은 특식으로 냉면을 해주신다 하여 먹으러 갔다. 사실 특별히 맛있진 않았지만, 오랜만에 먹는 저녁이기도 하고 신경을 써서 특별히 해주신 정성에 허겁지겁 두 그릇이나 먹었다. 그랬더니 배가 불러 몸은 무겁고, 많이 먹었더니 짜서 갈증 나고. 수행 삼기는 개뿔. 오랜만에 먹는 한 끼 저녁 공양에 허겁지겁 과식하는 탐욕스러움이란. 한 끼 좀 많이 먹었다고 유별 떠는 모습은 또 으이구.

기도한답시고 유별 떨고 싶지 않다는 마음이 드는 동시에, 기똥차도록 유별나게도 한번 해보고 싶다. 남 탓하고 싶지 않다는 생각이 드는 동시에, 내 탓도 안 하고 싶다. 같이 사는 반려견으로 보이면서도, 주인 말은 잘 들었으면 좋겠다. 내 정원이 아니니 신경 끄고 싶다가도, 비가 오면 다행스럽고 얼만큼 싹이 올라왔는지 궁금해진다.

일상이란 그런 거다. 이래도 좋고 저래도 좋은 거다. 더 좋은 일상이란 건 없는 거다. 좋으면 좋은 대로 싫으면 싫은 대로. 그게 제일 행복한 일상인 걸 우리가 모르고 사는 거다.

[불교신문3603호/2020년8월1일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