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찰나의 화두] 수계법회 입장 앞서 만전에 만전 다하다
[찰나의 화두] 수계법회 입장 앞서 만전에 만전 다하다
  • 신재호 기자
  • 승인 2020.07.20 13:31
  • 호수 3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와 이웃의 행복’을 발원한 조계종부산연합회 삼귀의계ㆍ오계 수계대법회. 장소가 실내인 만큼 입장부터 스님들이 직접 나서 코로나19 바이러스로부터 안전을 챙긴다. 먼저 발열검사를 마쳐야 입장가능 스티커를 붙여준다. 또한 쓰고 있던 마스크는 주최 측에서 제공하는 방역마스크로 교체해야 한다. 

[불교신문3600호/2020년7월22일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우)03144 서울특별시 종로구 우정국로 67(견지동), 전법회관 5층 불교신문사
  • 편집국 : 02-733-1604
  • 구독문의 : 02-730-4488
  • 광고문의 : 02-730-4490
  • 사업자등록번호 : 102-82-02197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다06446
  • 창간일 : 1960-01-01
  • 등록일 : 1980-12-11
  • 제호 : 불교신문
  • 발행인 : 원행스님
  • 편집인 : 정호스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여태동
  • Copyright © by 불교신문. 기사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를 금합니다.
ND소프트